경제 >

혼자사는 '직장인 MZ', 지원금 못받을 듯

40세이하 월평균 소득 350만원
지원금 지급 기준 329만원 넘어
혼자 사는 직장인 1인가구는 정부가 가구소득 하위 80%를 대상으로 지급할 예정인 국민지원금을 받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1인가구는 저소득층 독거노인이나 미취업 청년 비중이 높아 직장이 있는 1인가구라면 소득 상위 20%에 속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12일 통계청에 따르면 가구주가 40세(1981년생) 이하인 취업자 1인가구의 올해 1·4분기 월평균 소득은 350만2754원, 가구주 평균연령은 31.2세로 집계됐다. 이는 1인가구 국민지원금 지급기준인 329만원을 웃도는 수준이다. 1인가구는 청년과 노인 비중이 커 소득 커트라인이 상대적으로 낮다.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하반기 지역별고용조사 맞벌이가구 및 1인가구 고용 현황에 따르면 작년 10월 기준 1인가구(621만4000가구) 중 40%가량은 50세 이상 연령층이다.1인가구를 연령별로 보면 50~64세(27.7%), 30대(22.0%), 40대(18.9%), 15~29세(18.7%), 65세 이상(12.7%) 순이었다.


특히 65세 이상 1인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128만2510원에 그친다. 이에 따라 전체 1인가구(미취업상태 포함)의 월평균 소득은 247만3262원으로 내려가고, 가구주 연령은 51.1세로 올라간다. 그러나 MZ세대 1인가구들은 이렇다 할 자산이 없더라도 취직에 성공해 소득이 있는 경우 상위 20%로 묶이는 만큼 불만이 나올 수 있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