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文-스가 23일 첫 정상회담'...日, 부적절 발언 주한 공사 경질 방침 <요미우리>

요미우리신문, 문 대통령 도쿄올림픽 계기 방일
스가 총리가 정상회담 실시 방침 
日, 文대통령에 성적 표현 사용한 일본 총괄공사 경질키로
'文-스가 23일 첫 정상회담'...日, 부적절 발언 주한 공사 경질 방침 <요미우리>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사진=뉴스1
【도쿄=조은효 특파원】 한·일 양국이 도쿄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오는 23일 첫 정상회담을 실시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19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최종 성사될 경우,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간 첫 대면 정상회담이자 한·일 정상이 1년 7개월 만에 정식 회담을 실시하는 것이다. 또 문 대통령을 향해 부적절한 성적 표현을 발언한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는 경질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일본 정부의 독도 영유권 주장 지속, 일명 '이순신 현수막'과 욱일기 갈등, 선수촌 후쿠시마산 식자재 공급, 일본 외교관의 부적절한 발언 등 곳곳에서 양국 국민 간 감정이 악화될 대로 악화된 상태다. 정상회담 개최를 통해 양국이 일거에 '갈등 관리 모드'로 들어갈 수 있을 지 주목된다.

보도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방일한 문 대통령을 올림픽 개막식 당일인 23일 도쿄 미나토구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맞이할 계획이다.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은 일본 정부가 방일하는 외국 정상급 인사를 맞이할 때 사용하는 시설이다. 올림픽을 계기로 방일한 여타 외국 정상들도 영빈관에서 환대할 가능성이 높다.

회담의 시간은 알려지지 않았다. '15분 짜리' 단시간 회담으로는 복잡한 양국 현안을 해결하기 어렵다는 게 한국 정부 입장이다. 현재로서는 양국 간 현안인 위안부 문제와 징용 문제, 수출규제, 유학생 및 주재원 입국 규제 완화 등이 거론될 것으로 예상된다.

'文-스가 23일 첫 정상회담'...日, 부적절 발언 주한 공사 경질 방침 <요미우리>
도쿄 올림픽 개막식이 열릴 일본 도쿄 신주쿠 소재 국립경기장. 로이터 뉴스1

우리 정부는 그간 문 대통령의 방일을 통해 적어도 일본의 경제 보복조치인 수출규제 정도는 풀어야 한다는 입장을 취해 왔다. 전임 아베 정권은 한국의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로 지난 2019년 하반기부터 한국에 대해 반도체 등 3개 품목에 대한 수출규제, 화이트리스트 배제를 적용해 오고 있다.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와 협의가 진행되지 않자, 이 문제를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한 상태다. 하지만 이번 방일을 통해 외교적으로 해결할 기회를 모색해 보겠다는 것이다.

또 일본 측이 한국에 위안부, 징용 문제에 대한 구체적 해결 방안을 요구하는 만큼, 이를 둘러싼 양국 정상 간 허심탄회한 대화가 이뤄질 지도 관심이 모아진다. 두 정상 간 만남은 대중, 대북 공조를 위해 한·미·일 3각 공조 회복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는 미국 바이든 정권을 향한 메시지로도 해석된다. 한국 내 방일에 대한 반대 여론에도 불구하고 문 대통령이 한·일 관계 개선을 향해 움직이려 한 것도 대미 관계도 일정 수준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오는 21일 도쿄에서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를 앞두고 있는 만큼, 일본 측도 외교적 노력을 보일 필요가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이 매체는 일본 정부가 소마 총괄공사를 교체하기로 가닥을 잡았다고 전했다.
소마 공사의 발언이 한·일 정상회담의 걸림돌이 되는 상황은 피하고 싶다는 게 일본 정부의 분위기다. 소마 공사는 문 대통령이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방일 의중을 나타내고 있는 것에 대해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을 하고 있다"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다.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 매체에 소마 공사의 발언에 대해 "외교관으로서 있어선 안 될 일이었다"고 말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