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산 남구 솔라트리 설치..낮에는 그늘막 밤에는 가로등

의자, 공기청정, 해충퇴치 기능 있어
폭염 속 보행자에게 큰 도움 기대
울산 남구는 20일 친환경 태양광 에너지 발전기와 공중보건설비를 결합한 인공 가로수 '스마트 솔라트리'를 설치됐다고 밝혔다. 솔라트리는 나무 모양의 조형물과 벤치를 결합해 가로수
울산 남구는 20일 친환경 태양광 에너지 발전기와 공중보건설비를 결합한 인공 가로수 '스마트 솔라트리'를 설치됐다고 밝혔다. 솔라트리는 나무 모양의 조형물과 벤치를 결합해 가로수 그늘을 만든다. 공기청정과 해충퇴치 기능도 있다. /사진=울산 남구 제공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울산 도심지역에 태양광 에너지로 작동하는 인공가로수가 등장했다.

울산시 남구는 관내 유동인구가 많은 지점 4곳에 '스마트 솔라트리(Smart Solar tree)' 5개를 설치해 운영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스마트 솔라트리는 친환경 태양광 에너지 발전기와 공중보건설비를 결합한 인공 가로수로 울산에서는 처음 설치됐다.

폭염에 취약한 보행자 등을 감안해 설치한 솔라트리는 나무 모양의 조형물과 벤치를 결합해 가로수 그늘을 만든다.

앉아서 쉴 수 있는 의자와 센서를 이용한 공기청정과 해충퇴치 기능도 있다.

야간에는 조도센서가 주변 밝기를 인식해 저절로 LED 경관 조명이 켜지도록 설계됐다. 햇빛을 가려 주는 천장의 디지털 화면에는 현재 기온과 습도가 표시되며 초미세먼지 등 대기 상태도 알려준다.

솔라트리가 다양한 기능을 하는데 필요한 동력은 신재생 에너지인 태양광에서 얻기 때문에 별도의 전력을 공급하지 않아도 작동한다.

솔라트리는 남구청 후문과 남울산우체국 맞은편, 롯데마트 울산점 광장에 각각 1개씩 설치돼 있으며 삼산디자인거리에는 2개가 자리잡았다.

스마트 솔라트리가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고 도심 경관을 아름답게 만드는데 일조할 것으로 남구는 기대하고 있다.

남구 관계자는 "솔라트리는 태양광 에너지만 사용하기 때문에 경제적인 유지 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무더위에 지친 구민들에게 쾌적한 휴게공간으로 사랑받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