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2025년 전기차 배터리 대란 온다"

내연차 규제에 전기차 수요 폭증
배터리 부족사태 예상보다 심화
오는 2025년이면 세계에서 전기차(EV) 배터리 부족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늘어나고 있는 전기차 수요에 비해 배터리 공급이 따라주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20일(현지시간) 야후파이낸스는 뱅크오브아메리카(BoA)가 공개한 전기차 배터리 공급-수요 모델 보고서에서 2025~26년 세계 배터리 생산 가동률이 85%임에도 품귀 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됐다고 보도했다.

BoA의 글로벌 리서치는 2030년까지 내연기관차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CO2) 규제가 더 강화되고 전기차 시장도 계속 성장해서 2026~30년에는 글로벌 배터리 부족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는 앞으로 2~3년동안 배터리에 대한 자본 투자가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2030년에는 세계 전기차 배터리 생산 가동률이 121%를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BoA 미국 자동차 시장 연구팀은 미 전기차 시장의 미래는 연방정부의 규제 여부와 보조금 지급 규모가 좌우할 것이라며 지원이 잘 될 경우 자동차 시장에서 차지하는 전기차 점유율이 2025년과 2030년에 각각 25%, 50%로 커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러기 위해서는 연방정부가 팔릴 것으로 예상되는 전기차 4500만대에 1대당 보조금 1만달러(약 1150만원)를 지급하는등 4500억달러(약 518조원)를 지원하는 것을 최상의 시나리오로 내놨다. 그렇지만 이럴 경우에도 2024년에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생산 가동률이 83% 정도로 예상됨에 따라 부족 현상이 나타날 것이라고 보고서는 밝혔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