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준석 "이재명· 추미애, '착한 김경수'?…뒤에서 누가 시켰다는 말이냐"

이준석 "이재명· 추미애, '착한 김경수'?…뒤에서 누가 시켰다는 말이냐"
댓글 조작 등 혐의로 징역 2년의 실형이 확정돼 지사직을 잃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1일 오전 경남도청을 나서고 있다.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여권 대선주자들이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착해서 당했다'라는 식의 반응은 또다른 억측을 낳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22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김 전 지사가 전날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2년형'을 확정받은 것에 대해 "과거 국정원 댓글 사건 등에서 지금 여권이 보였던 반응과 상응하는 수준의 반응을 저희가 했다"며 그런 차원에서 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는 "여권 인사들이 김경수 지사를 희생양처럼 묘사했다"며 "본인이 주도 했다면 희생양이 아니고 만약 캠프 내에서 팀플레이하는 과정 중에서 누군가 지시를 받아서 했다면 김경수 지사가 조금 억울한 부분이 있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런데 "여권주자들이 '김경수 지사는 착한 분인데 뭔가 다른 사람이 시켜서 했다'는 식으로 얘기했다"며 "그건 위험한 메시지로 이런 메시지는 멈췄음 좋겠다는 생각이다"고 했다.

김 전 지사를 뒤에서 조정할 정도의 사람이라면 정권핵심을 뜻하는데 친문 적자인 김 전 지사를 위하려다 더 큰 화를 불러올 자충수를 두고 있는 셈이기에 '친문 구애'도 정도껏 하라는 비꼼이다.


진행자가 "착한 분이라고 한 것은 드루킹에 말렸다는 취지로 한 이야기일 수도 있다"고 하자 이 대표는 "예를 들어 오사카 총영사라든지 센다이 총영사라든지 이런 말이 오갈 정도면 단순히 서로 낚이고 사람을 잘못 만나서 우연하게 엮이고 이런 상황은 아니다"며 "따라서 깊은 관계가 있었던 것 아니냐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라는 말로 김 전 지사가 영문도 모르고 말려들었을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주장했다.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확정판결을 받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선한 미소",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착한 사람"이라는 표현을 동원해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총리도 '증거에 따라 내린 판결이 아니다'며 김 전 지사의 결백을 믿는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