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또 차석용 매직… LG생건 상반기 매출 4조 넘겼다

사상 최대 실적 경신한 LG생건
매출 4조581억·영업익 7063억
지난해와 비교해 10% 이상 올라
럭셔리 화장품 중국사업 승승장구
생활용품 사업도 최대 매출 이끌어

또 차석용 매직… LG생건 상반기 매출 4조 넘겼다
LG생활건강이 상반기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하며 '차석용 매직'을 이어갔다.

LG생활건강은 올해 상반기 매출 4조581억원, 영업이익 7063억원, 당기순이익 4852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10.3%, 영업이익은 10.9%. 순이익은 10.6% 증가한 수치다.

■뷰티 매출 2조, 中시장 '승승장구'

이번 실적은 코로나19 여파가 여전한 상황에서 럭셔리 브랜드와 중국시장에서의 선전이 성장을 뒷받침한 것으로 LG생건 측은 진단했다.

올해 2·4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3.4% 증가한 2조214억원, 영업이익은 10.7% 늘어난 3358억원이었다. 당기순이익 역시 10.6% 확대된 2264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은 지난 2005년 3·4분기 이후 두 분기를 제외한 62개 분기, 영업이익은 2005년 1·4분기 이후 한 분기를 제외하고 65개 분기 증가했다.

뷰티(화장품)사업의 올해 상반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3% 신장한 2조2744억원, 영업이익은 18.4% 증가한 4733억원을 달성했다.

코로나19로 뷰티시장은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지만 럭셔리 화장품과 중국사업이 높은 성장세를 보이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중국 럭셔리 화장품 시장의 경쟁 심화에도 '후' '오휘' '숨' 등 주요 브랜드들이 높은 성장세를 나타낸 덕분이다.

특히 중국 상반기 최대 온라인 쇼핑행사인 '618 쇼핑축제'에서 '후' '숨' '오휘' '빌리프' 'VDL' 'CNP' 등 주요 럭셔리 브랜드의 매출은 전년 대비 70% 성장하며 현지 고객들의 높은 수요를 확인했다. 상반기 기준으로 '후'는 전년동기 대비 40%, '오휘'는 럭셔리 안티에에징 라인의 성장을 바탕으로 31% 각각 성장했다.

■HDB·음료도 성장세 견고

생활용품(HDB)사업의 경우 올해 상반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8.0% 증가한 1조169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영업이익은 2.7% 감소한 1250억원에 머물렀다.

세탁세제 '피지', 주방세제 '자연퐁', 헤어케어 '닥터그루트' 등 주력 브랜드들의 차별화된 신제품 출시와 해외사업 확장에 힘입어 견조한 매출 증가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급증했던 위생용품 수요가 다소 줄면서 영업이익이 소폭 감소했지만 위생용품 효과를 제거하면 매출과 이익은 모두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는 것이 LG생건 측의 설명이다.

LG생건은 온라인 채널에서 고객 접점을 강화하고, '빌려쓰는 지구 리필 스테이션'을 운영하는 등 고객 친화적 가치 소비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음료(리프레시먼트)사업은 올해 상반기 매출 766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5%가 늘어았으나 영업이익은 0.7% 줄어든 1080억원을 기록했다. '코카콜라' '씨그램' '몬스터에너지' 등 주요 브랜드 매출이 각각 5%, 15%, 46% 증가하며 성장을 견인했다.

국내 최대 캔 생산업체의 화재로 장기간 생산이 중단되면서 캔 가격 상승이 이어지고 있는 데다 페트병 원재료 가격이 상승하는 등 원부자재 가격 압박으로 수익성 개선은 미뤄졌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