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부산 가상자산 거래소 설립해야"

블록체인 전문기업 온더, 부산 유스페이스 간담회 참석
"가상자산은 사용자-블록체인 접점…실사용 사례 확보해야"
[파이낸셜뉴스] 블록체인 전문기업 온더가 블록체인과 가상자산을 뗄 수 없는 관계로 규정하고, 일반 사용자들이 일상에서 가상자산과 서비스를 잡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블록체인 특구인 부산에 정부 차원의 디지털 자산 거래소를 설립해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주장하고 나섰다.

블록체인 확장성 솔루션을 개발·운용하는 온더는 내달 시작하는 한국은행의 디지털화폐 시범 사업 협력사로 참여하는 기업 중 하나로 기술성을 인정받은 기업이다.

"부산 가상자산 거래소 설립해야"
블록체인 전문기업 온더 심준식 대표(오른쪽)가 지난 23일 부산시가 주재한 핀테크 및 블록체인 기업 간담회에 참석해 디지털 자산 거래소 설립 필요성을 역설했다고 밝혔다.

26일 블록체인 전문기업 온더는 최근 부산시가 주재한 핀테크 및 블록체인 기업 간담회에 참석해 부산시와 디지털 자산 거래소의 설립 및 블록체인 산업 육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부산 문현금융단지 내 유스페이스에서 진행된 간담회는 부산 시장과 이준석 국민의 힘 대표, 입주기업 대표 등 10여명이 모인 가운데 핀테크 및 블록체인 기술 발전, 산업 육성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서 심준식 온더 대표는 “디지털 자산과 블록체인 기술은 꽃과 나비와 같이 큰 상관관계를 가지고 있다"며 "디지털 자산 거래는 사용자와 블록체인 기술의 접점이며, 이와 같은 접점 영역을 늘려 블록체인 실사용 사례 및 생태계 구축을 위해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부산시 디지털 자산 거래소 설립을 통해 블록체인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부산시를 세계적인 디지털 금융허브로 만든다면 수많은 기술 인력의 유입과 함께 글로벌 시장 경쟁력의 상향 표준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부산 디지털 자산 거래소 설립 필요성을 제시했다.

한편 부산시는 지난 2019년 블록체인 규제자유 특구 지정 이후 국내외 기업들의 부산 이전 수요를 반영하고자 올 연말 준공을 목표로 '블록체인 특화 벤처컨벤션(가칭)'을 조성 중에 있다. 해당 블록체인 컨벤션은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 위치하고 있다.

srk@fnnews.com 김소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