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예술이다" 윤석열 아내 비방 '쥴리 벽화'에 친문은 말했다

윤석열 캠프 측, 부인 관련 루머에 법적 대응
[파이낸셜뉴스]
"예술이다" 윤석열 아내 비방 '쥴리 벽화'에 친문은 말했다
28일 오후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 종로구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28일 등장했다.

종로구 관철동의 한 건물 옆면에 그려진 가로 약 15m, 세로 2.5m 길이의 벽화다. 첫 번째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함께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혔다.

"예술이다" 윤석열 아내 비방 '쥴리 벽화'에 친문은 말했다
28일 오후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사진=뉴시스
두 번째 벽화에는 한 여성의 얼굴 그림과 함께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란 글이 쓰여있다.

쥴리는 친문 성향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에서 퍼뜨린 김씨의 멸칭이다. 벽화에 나열된 이름들도 윤 전 총장을 비방하는 시중 문건에 '김씨 연관 남성'으로 등장한다.

벽화는 지난달 이 건물에 새로 입주한 ‘홍길동 중고서점’ 대표의 의뢰로 제작됐다고 알려졌다.

친문 성향 커뮤니티 누리꾼들은 벽화에 열광하고 있다.
이들은 "뱅크시급 예술작품이군요", "예술이네요.ㅋ 인증샷 찍으러 가야겠네요", "이거 그린 사람 완전 존경스럽네요", "이곳이 성지인가요" 등의 댓글을 남겼다.

앞서 윤 전 총장 캠프 법률팀은 이날 부인 김건희 씨와 양모 전 검사의 부적절한 동거설을 보도한 열린공감TV 관계자들을 고발했다.

법률팀은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과계와 방송수익만을 노리고 검증을 빙자해 입에 담을 수도 없는 거짓을 퍼뜨리는 범죄행위를 더는 두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dorimi@fnnews.com 강도림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