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하남시 한강변 산책로 얼음냉장고 인기 ‘고공비행’

【파이낸셜뉴스 경기=강근주 기자】 하남시가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한강 산책로 야외 무더위쉼터에 설치한 ‘얼음냉장고’가 설치 2일 만에 얼음생수 6000병이 소진되는 등 시민 사이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하남시는 연일 폭염이 지속되자 덕풍천과 산곡천 주변 산책로, 미사리 선사유적지 등 야외 무더위 쉼터 3곳에 얼린생수를 비치해 더위에 지친 시민이 시원한 얼음생수를 마실 수 있도록 얼음냉장고를 7월31일 설치했다.

시민이 여름철 야외활동 시 갑작스러운 체온 상승 등으로 온열질환이 발생할 경우 응급상황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하남시는 이를 예방하기 위한 대책으로 이달 31일까지 얼음냉장고를 운영한다.

하남시 한강변 산책로 얼음냉장고 인기 ‘고공비행’
하남시 한강변 산책로 얼음냉장고 설치. 사진제공=하남시
하남시 한강변 산책로 얼음냉장고 인기 ‘고공비행’
하남시 한강변 산책로 얼음냉장고 설치. 사진제공=하남시
하남시 한강변 산책로 얼음냉장고 인기 ‘고공비행’
하남시 한강변 산책로 얼음냉장고 설치. 사진제공=하남시

하남시는 매일 3회에 걸쳐 얼음생수를 공급하고 있으나, 시민 호응이 높아 조기에 소진되자 공급 횟수를 추가할 계획이다.
얼음냉장고는 폭염 속에서 시민이 더위를 식힐 수 있는 도심 속 오아시스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는 평가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에 폭염까지 더해져 지친 시민에게 얼음냉장고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무인으로 운영되는 만큼, 1인 1병만 가져가시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남시는 이밖에도 △희망경로당 69곳 등 무더위 쉼터 운영 재개 △버스정류장 92곳 쿨링의자 설치 △폭염특보 시 도로노면 살수차 운영 △횡단보도 및 교통섬 그늘막 161개 설치 등 시민이 안전하게 여름를 날 수 있도록 폭염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