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에어프레미아, 김포~제주 국내선 기내 와이파이 서비스 개시

[파이낸셜뉴스]
에어프레미아 기내 와이파이 사용가능 표시등. 에어프레미아 제공.
에어프레미아 기내 와이파이 사용가능 표시등. 에어프레미아 제공.
에어프레미아가 관련 당국의 허가 절차를 거쳐 14일부터 기내 와이파이 서비스 제공을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에어프레미아는 파나소닉 에비오닉스사의 글로벌 위성 통신망을 통해 기내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한다. 항공기 이륙 후 약 1만피트 고도에 도달하면 기내에서 와이파이 표시등이 뜨고, 승객들은 이때부터 기내에서 와이파이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에어프레미아의 기내 와이파이 서비스는 용량이나 사용 시간대 별로 총 4가지 유료 상품으로 구성된다. 각자 상황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본래 에어프레미아는 국제선에만 기내 와이파이 서비스를 도입키로 했지만, 국내선에서도 소비자 체험 기회 확대 차원에서 와이파이 서비스 제공을 결정했다.

에어프레미아는 기내 와이파이 서비스 오픈 기념으로 국내선 운항 기간 중 탑승객에게 10MB 무료 이용 바우처를 제공한다. 10MB 용량으로는 이미지나 동영상 감상은 어렵지만, 카톡 등의 문자 중심 서비스는 이용이 가능하다.

실제 에어프레미아 항공기 내에서 와이파이 테스트 시행 결과, 약 30분 이상의 카카오톡 대화가 가능했다.

한편 에어프레미아는 김포-제주 노선에 총 309석 규모의 보잉 787-9(중대형기)를 투입해 김포에서는 오전 6시 30분, 오후 6시 45분에 출발한다.
제주에서는 오전 8시 40분, 오후 9시 15분에 출발하는 하루 2회 왕복 스케줄로 오는 10월 30일까지 매일 운항한다.

기존 항공사와 달리 승객들이 안락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국내선 비즈니스급의 프레미아42 클래스와 대형항공사(FSC)보다도 넓은 이코노미35 클래스를 운영하면서 동급 최강의 편안함을 선사한다. 중대형기의 장점을 활용하여 골프백은 무료로 위탁 수하물 서비스를 제공한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