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산시 7개 분야 빅데이터 시민 맞춤형 정책에 활용

빈집, 전기자 충전 장소 등 분석
재냔지원금도 소상공 업종서 소비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 울산시가 공공·민간 빅데이터를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을 완료하고 시민 맞춤형 정책 수립에 활용키로 했다.

30일 울산시에 따르면 올해 빅데이터 분석은 사전 수요조사를 통해 선정한 △빈집 정비를 위한 공영주차장 활용 입지 우선순위 분석 △전기차 충전 기반 구축 최적 입지선정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활용 CCTV 설치지점 도출
울산시 7개 분야 빅데이터 시민 맞춤형 정책에 활용
울산시가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으로 활용할 CCTV 설치 지점을 도출하는 등 올해 분석 완료한 빅데이터를 시민 맞춤형 정책에 반영키로 했다. /사진=울산시 제공

△자동차세 체납영치 분석 △울산시 노후건물 밀집도 분석 △울산형 긴급재난지원금 효과 분석 △도서관 민원키워드 분석 등 7개 분야에서 실시됐다.

울산시가 보유한 공공데이터와 통신사 유동인구 등 민간 데이터를 수집해 다양한 빅데이터 분석 기법과 인공지능(AI)기반의 모델 등이 분석에 적극 활용됐다.

특히 ‘울산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정책 효과 분석’에서는 재난지원금 사용 패턴이 서비스업 밀집 지역으로 집중되기보다 거주하는 인근 지역의 음식점, 슈퍼/편의점 등 소상공인 관련업종의 소비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소상공인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당초 정책 목표를 달성한 것으로 판단되기도 했다.

안승대 울산시 기획조정실장은 “앞으로도 울산시 행정 전반에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활용 문화를 정착시켜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인 행정을 구현하고, 시민 맞춤형 행정서비스의 질을 높여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