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펄어비스, 신작 ‘도깨비’ 슈퍼 IP로 키운다

관련종목▶

메타버스와 한국적 요소 가미한 신작게임

포켓몬 잇는 글로벌 메가히트IP 탄생예감
[파이낸셜뉴스] 펄어비스 신작 ‘도깨비(DokeV)’가 게임 플레이 영상 하나만으로 전 세계 게임 이용자(게이머)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펄어비스가 지난 8월 25일(현지시간) 유럽 최대 게임축제 ‘게임스컴 2021’에서 도깨비 게임장면을 구현한 트레일러 영상을 공개한 뒤,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펄어비스, 신작 ‘도깨비’ 슈퍼 IP로 키운다
펄어비스 신작 ‘도깨비(DokeV)’가 출시 전부터 전 세계 호응을 얻고 있다. 펄어비스 제공

5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국내외 게이머들은 도깨비 지식재산권(IP)을 글로벌 IP인 ‘포켓몬’과 비교하고 있다. 개성 있고 귀여운 모습의 게임 속 도깨비들이 포켓몬처럼 친근하다는 평가다.

펄어비스 역시 가족 구성원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는 게임으로 도깨비를 만들고 있다. 펄어비스를 창업한 김대일 의장(총괄 프로듀서)은 앞서 공개한 도깨비 게임 오버뷰 영상을 통해 “온 가족이 할 수 있는 게임을 만들자는 생각으로 개발했다”고 밝힌 바 있다.

펄어비스 신작 도깨비는 게임 이용자가 도깨비를 찾아 떠나는 모험을 독특한 세계관으로 풀어낸 ‘도깨비 수집 오픈월드 액션 어드벤처’ 게임이다. 게임 이용자는 도깨비 이야기가 진행되는 가운데 다양한 도깨비들을 만나고 수집할 수 있다.

도깨비는 콘솔과 PC 플랫폼에서 즐길 수 있으며, 실감나는 그래픽으로 구현된 메타버스(3차원 소셜미디어) 세계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 한옥 건물과 해태상 등 한국을 상징하는 구조물들이 가상세계와 조화를 이뤄낼 수 있도록 개발되고 있다.

도깨비 게임 가상세계는 광활한 오픈월드이다. 바다와 산이 어우러진 도시를 자유롭게 돌아다니면서 도깨비를 찾고, 전투, 연날리기, 낚시 등 게임 안에서 각종 활동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또 동물, 자동차, 스케이트보드, 제트스키 등 탈거리도 다양하다.

도깨비처럼 오픈월드 액션 어드벤처 장르로 대표되는 게임은 ‘GTA’이다. GTA 배경이 되는 오픈월드도 현실에 버금가는 넓은 크기를 자랑한다. 도깨비 역시 게임 공간인 맵 규모에 대한 정보가 나온 바 있다. 김상영 리드 프로듀서는 “트레일러에서 흰 고래 마을을 포함해 두 마을이 소개되었는데 영상에서 보여진 지역들은 전체 섬의 10분의 1도 안 되는 규모”라며 “오픈월드를 돌아다니기만 해도 재밌고 질리지 않을 정도의 규모”라고 전했다.

한편 펄어비스 도깨비와 비교되고 있는 포켓몬은 지난 1996년 게임으로 첫 등장했다. 게임을 시작으로 TV 애니메이션, 영화, 만화 등 다양한 분야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글로벌 메가히트 IP로 꼽힌다.

이와 관련 김상영 도깨비 리드 프로듀서는 “도깨비가 아이들과 공감하면서 웃을 수 있고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게임이 되길 바란다”며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 받는 슈퍼IP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