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김봉균 경기도의원 "경기도 위상에 맞는 조직 격상 필요"

기사내용 요약
제354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 5분발언

김봉균 경기도의원 "경기도 위상에 맞는 조직 격상 필요"
5분 자유발언 중인 김봉균 경기도의회 의원. (사진=경기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김봉균(더불어민주당·수원5) 경기도의회 의원은 15일 제354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 5분 발언에서 "경기도의 위상에 걸맞은 조직 규모 격상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경기도 인구는 1387만명으로, 서울시 인구 978만명과 400만명 차이난다. 지역내총생산(GRDP)도 경기도가 서울시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장관급 예우를 받는 서울시장과 달리 경기도지사는 차관급 예우를 받는다. 임명직인 서울시 부시장과 도민의 손으로 직접 선출한 도지사가 동급 대우를 받는 납득하기 어려운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김 의원은 "서울시의 경우 기획조정실장을 비롯해 총 8명의 1급 공무원이 있지만, 경기도는 부지사를 포함해 4명에 불과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6월 기준 공무원 1인당 맡아야 하는 주민 수는 경기도가 3083명, 서울시가 844명으로 경기도가 무려 4배가 더 많아 도민에게 마땅히 돌아가야할 행정서비스의 질적 저하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가축전염병을 담당하는 동물위생시험소의 현실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도는 전국 축산농가의 20%, 축산시설의 23%가 밀집해 있어 가축전염병의 최대 피해지지만,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는 1953년 설치 이후 70년 가까이 4급 사업소로 유지되고 있다.


김 의원은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는 연평균 방역 검사 136만 건, 축산물 검사 1억4200만 건의 살인적인 업무를 141명에 불과한 인력이 감당하고 있다. 3급 사업본부 승격을 통해 인력 확충 및 역할의 확대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380만 경기도민이 전국 최대·최고 규모 지방정부의 위상에 걸맞은 자부심을 갖고, 해마다 돌아오는 가축전염병의 공포에서 도민이 안전할 수 있도록 조직 확대 건의가 받아들여질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