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오규석, 기재부 찾아 ‘신형연구로 개발사업’ 신속 추진 요청

오규석, 기재부 찾아 ‘신형연구로 개발사업’ 신속 추진 요청
오규석 기장군수가 15일 기획재정부를 찾았다.(기장군제공)© 뉴스1

(부산=뉴스1) 손연우 기자 =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는 15일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수출용 신형연구로 개발 및 실증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기장군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 군수는 기재부 관계자를 만나 “신형연구로 개발사업은 지난 2010년 7월 30일 당시 과기부 공모를 통해 9개 지자체가 치열하게 경쟁한 끝에 기장군이 유치한 사업이자 기장군민의 오래된 숙원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오 군수는 “신형연구로 개발사업은 동남권 산단 내 국책사업 및 기업유치와 직접적으로 연관되어 산단의 성패를 좌우할 수 있는 핵심사업”이라며 “정부차원의 충분한 국비지원과 신속한 사업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출용 신형연구로 건설허가 지연과 내진보강 등을 사유로 사업이 지체된 만큼, 사업추진 일정을 최대한 앞당기고 건설 사업의 제반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기획재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기재부 관계자는 “신형연구로 건설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으며, 해당 사업을 면밀히 검토하여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신형연구로 개발사업은 수출용 신형연구로를 활용해 방사성 동위원소의 국내수급 안정과 해외수출을 도모하고, 중성자 도핑서비스를 통한 반도체 산업분야의 규모 확대 및 관련 연구개발을 증진시켜 신산업을 창출하기 위해 추진하는 주요 국책사업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원자력연구원 주관으로 부산시와 기장군이 함께 추진하는 사업으로 총 4389억원(국비 3989억원, 시비 200억원, 군비 200억원)이 투입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