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용인지역 광역교통 개선에 머리 맞댄다…‘현안협의체’ 첫 회의

용인지역 광역교통 개선에 머리 맞댄다…‘현안협의체’ 첫 회의
이탄희 의원(가운데)과 백군기 시장(오른쪽), 김규현 대광위 본부장이 용인지역 광역교통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이탄희 의원 제공) © News1

(용인=뉴스1) 김평석 기자 = 경기 ‘용인 광역교통정책 현안협의체’가 15일 용인시청에서 회의를 갖고 용인지역이 안고 있는 광역교통 관련 현안문제 해소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용인정), 백군기 용인시장, 김규현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 본부장이 참석해 M버스 개통이 지연되고 있는 배경에 대해 소통하고 해결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김규현 본부장이 경기남부권 광역교통정책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이탄희 의원은 광역버스 노선 신설 등 용인정(구성지역) 광역교통 개선 방안을 건의했다.

이탄희 의원은 “용인정 지역은 서울과 경기는 물론 전국 주요 도시의 최고 연결통로로 급부상하고 있다”며 “교통요지인 지역의 광역교통망을 관계 주체들이 모여 논의하는 자리가 앞으로도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광위와 용인시 관계부서에 “서울과 인접해 있지만 지역별로 진입장벽이 높은 곳이 많다”면서 “M버스 개통 지연 문제를 해결하고 주민 의견을 반영한 ‘서울진입 광역버스 노선’을 신설하는 등 광역교통망 개선을 적극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규현 본부장은 “경기남부권 광역급행철도망(GTX)을 적기 추진하고, 신도시 등 주요 거점 간 광역교통 노선 확대, 2층 전기버스 보급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관계기관과 협조해 M버스 노선의 조속한 개통과 안정적인 운영, 광역교통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