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 16일 '찬투' 영향권…해경, 연안 안전사고 주의보 발령

부산 16일 '찬투' 영향권…해경, 연안 안전사고 주의보 발령
해양경찰관이 구덕포항을 순찰하고 있다.(부산해경제공)© 뉴스1

(부산=뉴스1) 손연우 기자 = 부산해양경찰서는 제14호 태풍 '찬투' 북상에 따라 ‘연안 안전사고 위험예보 주의보’를 발령하고, 연안사고 예방활동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15일 부산해경은 다중이용선박, 장기계류선박 등에 대한 안전사고 예방, 연안 위험구역과 항·포구 등을 중심으로 출입통제 및 해·육상 안전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해양경찰 파·출장소 전광판과 지자체가 운용하는 재난방송시스템 등을 이용해 안전사고 위험을 예보하고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해수욕장을 관할하는 지자체를 대상으로는 기상악화 대비 해수욕장 안전관리 강화를 요청하고, 해경에서는 해·육상 순찰을 강화할 방침이다.


부산지역은 16일 밤부터 태풍 찬투의 영향권에 들어 17일 오후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보됐다.

부산해경 관계자는 "태풍이 지나는 동안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예상되고, 높은 파도로 해안가 저지대 침수피해가 우려된다”며 "태풍과 기상정보를 수시로 확인해 안전사고에 유의하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해양레저 활동과 해수욕장 입욕을 자제하는 등 연안 안전수칙을 준수해주시기 바란다”며 "해경은 기상악화로 인한 사고에 대비하여 구조 즉응태세 유지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