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기현 "국정원, 조성은 출입 사실도 공개 거부…VVIP인가"

김기현 "국정원, 조성은 출입 사실도 공개 거부…VVIP인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현안 관련 긴급보고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조성은씨 관련 국가정보원의 답변에 대해 비판을 했다. 2021.9.15/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5일 "국가정보원이 조성은씨의 출입 사실조차 공개를 거부했다"며 "조씨가 국정원의 VVIP이거나, 박지원 국정원장과 모종의 커넥션(연결고리)이 있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현안 관련 긴급보고에서 "조씨가 국정원에 출입한 사실이 있는지, 공관에 출입한 사실이 있는지 등 다양한 질문에 한결같이 '국정원장의 활동내역은 공개하기 어렵다'는 답변만 돌아왔다"고 말했다.

국회 정보위 소속 조태용 의원은 최근 국정원에 '박지원 원장 취임 후 조성은씨와 접촉한 내역'에 관한 자료를 요구했다. 주요 질의 사항은 접촉 사실, 일시 및 장소, 관용차 운행 여부, 공금 사용 여부 등이다. 국정원은 모든 질의에 대한 답변을 거부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원이 제출한 답변서를 공개하면서 "조씨가 국정원이 별도로 관리하는 비밀요원인 것인지, 국정원이 신분 보장을 해주는 VVIP인지, 그것도 아니라면 박 원장이 개인적인 사유로 밝힐 수 없는 모종의 커넥션이 있는 것인지 의문에 의문이 든다"며 "국민들이 얼마나 기가 차겠나"고 지적했다.

그는 조씨에 대해 "제2의 윤지오가 생각난다"며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중심으로 희대의 의인인 것처럼 띄워주다가, 사기죄가 드러나 지명수배를 당해 지금 도망다니고 있는데도 민주당은 사과조차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것으로는 잘 안되니까 추석 직후에 무엇인가를 작당하고 있다는 소문까지 돌고 있다"며 "제2의 김대업, 제3의 윤지오가 또 나타날 것 같은데, 국민의힘은 음해와 방해에도 불구하고 낱낱이 파헤쳐서 국민들께 실상을 알려드릴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