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남도, 가스복합발전 전문인력 양성 위해 기업·학교와 ‘맞손’

경남도, 가스복합발전 전문인력 양성 위해 기업·학교와 ‘맞손’
경남도와 유관기관들이 15일 두산중공업 본사에서 ‘청정가스복합발전 전문인력 양성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논의를 하고 있다.(경남도 제공)2021.9.15.© 뉴스1

(창원=뉴스1) 강대한 기자 = 경남도가 15일 두산중공업 본사에서 ‘청정가스복합발전 전문인력 양성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유관기관 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4월 가스복합발전 인력양성을 내용으로 하는 경남도의 ‘청정가스복합발전 전문인력양성 사업’이 산업부에서 주관하는 인재양성 공모사업에 선정된 바 있으며, 이번 협약식은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앞서 참여기관의 공동협력을 약속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업에는 2021년부터 2025년까지 국비 47억5000만원과 경남도·창원시·진주시의 지방비 25억원을 포함해 5년간 총 82억원을 투입한다.

(재)경남테크노파크를 주관기관으로 창원대·경상국립대·경남대 등 3개 대학과 두산중공업을 중심으로 한 도내 중소중견기업들도 참여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도내 3개 대학은 경남도 등 지자체의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바탕으로 교육과정 개설과 산학협력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석박사급 전문인력을 양성·배출하는 데 노력하기로 했다.


두산중공업을 비롯한 기업은 취업연계에 기반한 산학협력 프로젝트 운영 참여와 교육대상자의 산업현장 실습에 협력한다.

이를 통해 경남 거점의 가스복합발전 산업생태계 활성화에 한 걸음 더 다가가며, 양질의 청년일자리 창출과 전문 기술인력 수급난 해소를 통한 중소중견기업의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박종원 경남도 경제부지사는 인사말에서 “도는 가스복합발전 산업 활성화를 통해 유능한 청년 인재들이 머무르는 경남을 구현해 나가는 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