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홈플러스 노조 "폐점·매각 중단" 파업 예고…사측 "고용안정 약속"(종합)

기사내용 요약
노조 "추석 연휴 18~20일 사흘간 3500명 파업"
사측 "많아야 15%…파업으로 인한 피해 없을 듯"

홈플러스 노조 "폐점·매각 중단" 파업 예고…사측 "고용안정 약속"(종합)
[서울=뉴시스]홈플러스 강서 본사 전경. (사진=홈플러스 제공). 2021.08.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정현 기자 = 홈플러스 노조가 추석 연휴 사흘간 파업을 예고했다.

민주노총 마트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지부는 오는 18~20일 전국 138개 중 80여개 점포에서 파업에 돌입한다고 15일 밝혔다.

노조는 조합원 3500여명이 파업에 나설 예정이라고 전했다. 오는 16일 오전 11시 서울 동대문구 소재 홈플러스 동대문점에서 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연다.

노조 핵심 요구는 홈플러스 대주주인 사모펀드 MBK파트너스의 점포 폐점·매각 중단 선언이다.

노조는 "MBK가 진행 중인 폐점·매각은 악질적인 기업 약탈이자 부동산 투기"라며 "지속 가능한 성장과 노동자 고용 안정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지난해 4월부터 이어지는 2020년 임금·단체협약을 타결해야 한다며 사측에 자신들의 핵심 요구안을 수용해야 한다고 함께 요구했다.

정부, 정치권에는 사모펀드를 비롯한 투기 자본을 규제할 법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건실한 기업들이 이리저리 팔려다니며 만신창이가 되고 노동자들은 고용과 생존권을 박탈당하고 있다"며 "투기 자본의 기업 약탈 행위를 금지하는 투기자본 규제 입법이 시급하다"고 요구했다.

홈플러스 사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 점포 매각을 통해 자금을 마련하는 '자산 유동화' 확정 점포 직원은 고용 보장을 약속했다며 노조 주장을 반박했다.

홈플러스 측은 "노조가 파업 근거로 주장하는 고용 안정은 사측이 수십, 수백차례 강조하고 약속했던 내용"이라며 "자산유동화가 확정된 점포에 근무 중인 모든 직원은 100% 고용이 보장된다"고 밝혔다.

사측은 "올해 폐점한 대전 탄방점, 대구 스타디움점 직원은 전원 전환 배치가 완료됐다"며 "앞으로도 점포 직원이 각각 희망하는 3지망 내 점포 중 한 곳으로 전환배치 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홈플러스 사측은 자산 유동화 예정 점포 직원에게 1인당 300만원을 지급하고, 자발적 퇴사를 결정하는 직원에겐 대신 고용안정지원금을 준다고 전했다.

아울러 사측은 "재개발을 진행할 새 건물에 홈플러스 점포를 재입점하는 방안을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협의, 검토를 진행하겠다"며 "인근 점포 인력이 초과돼 고용 안정이 어렵다는 주장도 사실이 아니며, 1~2년 내 정년이 도래하는 직원이 많아 오히려 신규 채용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단협에 성실히 응하라는 취지의 노조 주장에 대해서도 사측은 "2만2000명 임직원 2년치 급여를 볼모로 잡고, 교섭을 외면헤 이슈몰이에만 급급한 보여주기식 쇼를 멈추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날을 세웠다.

사측은 파업에 동참하는 인원은 극히 적을 것으로 전망한다며 파업으로 인한 피해는 없을 것이라 밝혔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파업 참여 조합원 규모를 정확히 파악할 수는 없지만 많아야 직원 10~15% 정도"라며 "본사 점포 지원, 근무시간 조정 등 파업으로 인한 고객 쇼핑 피해는 거의 없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