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유료방송업계 상생협의체 두 번째 테이블…이견 조정 중

기사내용 요약
과기부·IPTV 3사·종합유선방송사업자·방송채널사용사업자 등 참석
유료방송 채널 정기개편 개선 방안 마무리 단계

유료방송업계 상생협의체 두 번째 테이블…이견 조정 중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5일 유료방송업계 상생협의체를 열고 유료방송 업계 내 갈등 해소와 상생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유료방송업계 상생협의체는 최근 프로그램 대가 산정을 놓고 업계 내 분쟁이 커지면서 정부 차원에서 이를 해소할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7월1일 첫 협의체 회의가 진행됐으며, 이날 오용수 과기부 방송진흥정책관 주재로 2차 회의가 열렸다. IPTV 3사를 비롯해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 등 주요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논의 주요 안건은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과 함께 마련한 'PP 평가 기준 및 절차' 표준안과 '유료방송 채널 정기개편 개선 방안' 등이다. 그동안 과기부는 매주 상생협의체 실무협의회를 통해 유료방송업계 이견 사항을 좁혀 왔다.

업계는 'PP 평가 기준 및 절차' 표준안과 관련해 평가대상, 평가 방법 및 절차, 평가항목 및 배점 등에 대해 실무적 공감대를 형성했다.
그러나 배점 세부 부여 방식과 채널 정기개편 개선과 관련해 일부 이해관계의 차이가 있어 이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오용수 방송진흥정책관은 "오늘 논의에도 세부적인 사항에 대해 일부 조정할 부분이 남아 있다"며 "오늘 논의한 2개 사안에 대한 세부사항은 실무협의회 추가 논의를 거쳐 다음번 상생협의체에서는 마무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유료방송업계가 상생협력의 큰 틀에서 서로 양보하며 경쟁력을 키워갈 때 유료방송 전체가 그 결과를 나누어 가질 수 있다"며 실무협의회에 대한 지원과 협력을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