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유기상 고창군수, 고수면 복합문화체육센터 조성사업 현장 방문

유기상 고창군수, 고수면 복합문화체육센터 조성사업 현장 방문
유기상 고창군수가 15일 고창일반산업단지 복합문화체육센터 신축 현장을 찾아 주민들과 함께 사업현황을 보고받고 있다© 뉴스1

(고창=뉴스1) 박제철 기자 = 유기상 전북 고창군수가 15일 오후 고수면 고창일반산업단지 복합문화체육센터 공사현장 등 관내 주요 사업현장을 방문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고수면민들이 이용할 센터에는 다목적체육관을 포함해 작은목욕탕, 도서관, 직장어린이집이 들어설 예정으로 현재 공정률 50%를 보이고 있다.

앞서 고수면은 올해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도 선정돼 LH공공임대주택사업과 연계해 문화시설 등 주민 생활에 필요한 생활SOC도 짓는다.

유 군수는 “수년간 풀밭으로 변해 군민의 마음을 애태웠던 일반산단이 고창의 미래먹거리를 책임질 친환경 식품산업단지로 변모하고 있다”며 “기업과 사람이 몰리면서 얻게 되는 긍정적 파급효과를 지역주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유 군수는 이어 막바지 공사가 한창인 고창읍 공영주차타워도 방문해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진출입로, 보행자 안전시설 등을 살폈다. 주차타워는 군청 옆 공영주차장 부지에 지상 3층 4단으로 258면이 조성된다.

유 군수는 “주차타워가 완공되면 극심한 도심 주차난에 다소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공영주차장 확보 방안을 모색해 군민의 불편을 줄이고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 환경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유 군수는 이날 오후 선운산도립공원 경관폭포 조성사업지를 방문하고 공사 현황을 청취한 뒤 관계 공무원과 시공사에 차질없이 추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선운산경관폭포는 여름에는 시원한 물줄기를, 겨울에는 경관빙벽을 연출함으로써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유 군수는 “한 해 300만명이 찾는 선운산에 인공폭포와 부대시설이 더해져 한층 더 아름답고 풍성한 경관으로 사랑받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코로나19로 지친 군민들에게 쉼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사업 마무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