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韓·美·日 8개국 의원·활동가, 아프간 여성 인권 보장 공동 선언문 발표

韓·美·日 8개국 의원·활동가, 아프간 여성 인권 보장 공동 선언문 발표
[서울=뉴시스] 윤미향 무소속 의원이 15일 온라인을 통해 유엔이 정한 '세계 민주주의의 날'을 맞아 아프가니스탄 여성 인권 보장을 위한 공동 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 = 공동 선언문 발표 동영살 갈무리) 2021.09.15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한국과 미국, 일본, 뉴질랜드, 호주 등 8개국 국회의원과 활동가들이 15일 유엔이 정한 '세계 민주주의의 날'을 맞아 아프가니스탄 여성 인권 보장을 위한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번 공동 선언은 탈레반 정권의 재집권 이후 아프간 여성 인권에 대한 우려가 깊은 상황 속에서 윤미향 무소속 의원의 제안으로 성사됐다.

공동 선언 참가자들은 "여성 차별과 폭력의 고통을 딛고 일어나 정의 실현을 외치며 희망의 상징이 된 모든 여성들을 기억하며 아프간 여성들과 손잡고 함께 희망을 만들어 가겠다"며 "아프간 여성들이 인권을 보장받고 평화롭고 평등한 세상으로 나아가는 길에 우리 모두가 함께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탈레반 정권을 향해서도 "더 이상 여성을 억압하지 말고, 모든 여성들에게 평등과 자유를 보장하라"며 "인간의 보편적 권리를 존중하고 모든 국제 규범을 충실히 지킨다는 약속을 즉각 실천하라"라고 요구했다.

윤 의원은 "이번 선언문은 각국의 여성들이 아프간 여성들을 잊지 않고 함께 할 것이라는 연대의 표현"이라며 "아프간 여성의 인권 문제는 국제사회가 함께 해결해야 할 문제"이라고 강조했다.

공동 선언문에는 윤 의원과 김상희 국회 부의장, 후쿠시마 미즈호 일본 참의원 의원, 골리즈 가라만 뉴질랜드 의원, 린다 볼츠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 의원, 수잔 리 미국 여성 코커스 의장, 에스더 딘게만스 무퀘게 재단 소장 등이 참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