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태풍 찬투 17일 오후 3시쯤 울산 최근접 전망…내일부터 영향권

태풍 찬투 17일 오후 3시쯤 울산 최근접 전망…내일부터 영향권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14일 울산 울주군 나사항에 정박해 있던 어선들이 주변 도로에 피항해 있다. 2021.9.14/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울산=뉴스1) 조민주 기자 = 북상 중인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17일 오후 3시쯤 울산에 최근접할 것으로 전망된다.

15일 기상청에 따르면 찬투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서귀포 남남서쪽 약 3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4㎞로 북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80hPa, 강풍반경은 280㎞,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초속 29m, 강도는 '중'이다.

태풍은 당초 예상됐던 '강력' 또는 '초강력' 수준보다는 다소 약해졌으나 바람에 지붕과 간판이 날아갈 수 있는 수준이다.

태풍은 16일까지 서귀포 남서쪽 해상으로 북상하다 17일 오전 제주 남부 해상까지 근접한다. 이어 제주도를 지나 17일 오후 3시께 부산 남쪽 약 140㎞부근 해상을 지난다.

울산은 16일부터 태풍의 영향을 받아 순간최대풍속 30~35m/s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된다.
예상 강수량은 30~80㎜다.

울산앞바다에는 이날 오후 1시30분을 기해 풍랑주의보가 발효됐다.

한편 태풍은 18일 오전 3시께 일본 오사카 서북서쪽 170㎞ 부근 육상에서 온대저기압으로 약화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