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유튜버 이진호 "허이재, 상대 유부남 배우 실명 밝혀야"

유튜버 이진호 "허이재, 상대 유부남 배우 실명 밝혀야"
[서울=뉴시스] 허이재 2021.09.11(사진=유튜브 채널 '웨이랜드' 방송캡처)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안소윤 인턴 기자 = 배우 허이재가 과거 상대 배우로부터 폭언과 성관계 요구 받았다고 폭로한 가운데,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허이재에게 해당 배우의 실명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13일 이진호는 개인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 '허이재 은퇴시킨 유부남 배우? 취재해봤더니'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진호는 "허이재 씨가 방송을 통해 관련 내용을 밝힌 만큼 그 내용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이진호는 "특히 그녀가 명확하게 자기의 피해 사례를 밝혔고 해당 인물을 추정할 수 있는 수많은 단서를 줬다. 이런 상황에서 당사자가 누군지 직접 밝히지 않을 이유가 전혀 없다"고 전했다.

이어 "사실에 대해 책임을 지고 본인이 직접 나섰을 때 대중이 도울 수 있는 거지 '더 이상 마녀사냥을 하지 마라'고 하는건 무책임한 태도이다. 연예인들이나 공인의 이런 피해 사례에선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처벌될 가능성이 굉장히 낮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이진호는 "다만 허이재 씨가 유튜브 채널 홍보 때문에 밝힌 거라면 잘못된 선택이라고 말하고 싶다. 공익적인 목적으로 폭로했다면 지금이라도 실명을 밝혀야 한다. 그래야 엉뚱한 사람이 피해를 입지 않는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허이재는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서 과거 한 드라마 촬영 당시 연인 사이로 호흡을 맞춘 유부남 배우 A씨로부터 심한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허이재는 A씨가 "우리가 연인 같은 느낌이 안 난다더라. 같이 자야 연인처럼 연기가 된다"며 성관계를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허이재와 작품을 찍었던 남자 배우들을 거론하기 시작했다.
허이재는 "분명 당시에 저의 부족함도 있었을 것이지만 단연코 후배로서 예의 없을 만한 일을 한 적 없다고 자부한다. 다만 누군가를 공격하기 위한 의도가 아니다. 마녀사냥은 자제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95thdb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