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권칠승 장관 "소상공인 위해 영업시간제한 풀어야"

권칠승 장관 "소상공인 위해 영업시간제한 풀어야"
15일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글로벌창업사관학교에서 열린 도전! 케이(K)-스타트업 청년리그에 참석한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의 청년정책 건의사항을 듣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정부 당국자이자 소상공인 수장인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방역체계 개편 필요성을 강하게 주장했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5일 서울 구로구 글로벌창업사관학교에서 청년창업가와 간담회에서 취재진과 만나 "오후 10시 등 영업시간을 제한하는 등의 방역체계에 대한 개편이 필요하다"며 "전향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권 장관은 확진자 숫자 위주의 관리 지수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권 장관은 "현재는 확진자 숫자를 관리 지수로 보고 있는데, 그 부분에 대한 생각을 다시 해야 된다고 본다"며 "미국보다 1차 접종자 비율이 높아졌고 앞으로 더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변화된 환경에 맞게 방역대책도 바꿔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한 백신접종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도 강조했다.

권 장관은 "인원수도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친 사람들은 가능한 인센티브를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권 장관은 "질병관리청과 긴밀하게 관련 내용을 이야기 중"이라며 "의료 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부분도 있기 때문에 조심스러운 점도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내달 3일 이후 새로운 방역지침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백신 1차 접종자는 총 3458만명으로 인구 대비 67.8%다. 접종 완료자는 22만3890명 늘어 총 2071만283명(인구 대비 40.3%)이다.

kjw@fnnews.com 강재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