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결혼 좀 하자" 예비부부들 웨딩카 시위

방역지침·식장 요금 개선 촉구
"결혼 좀 하자" 예비부부들 웨딩카 시위
예비부부 등으로 구성된 전국신혼부부연합회 회원들이 15일 서울 여의도공원 인근 공영주차장에서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지침 개선을 촉구하며 '웨딩카 주차 시위'를 하고 있다. 이들은 식사 하객이 없는데도 200~300명 식대를 지불해야 하는 '최소 보증인원' 문제 등을 개선해 달라고 요구했다. 사진=김범석 기자
"지금은 모든 피해를 저희가 감당하고 있잖아요. 공간 규모에 맞는 결혼식장 이용 인원을 설정하고 백신 인센티브도 적용해야 합니다"

결혼식을 앞둔 예비부부와 신혼부부들이 정부의 '결혼식장 방역지침'에 반발해 거리로 나섰다. 이들은 정부가 비현실적 결혼식장 방역지침을 세우고 모든 경제적 피해를 신혼부부들에게 전가했다고 주장했다.

1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서는 예비부부와 신혼부부 등 6000여명으로 구성된 '전국신혼부부연합회'의 웨딩카 주차 시위가 열렸다. 약 22대의 웨딩카를 일렬로 주차한 뒤 원피스를 입고 부케를 든 신부 등 신혼부부들의 1인 시위가 진행됐다.

이들은 웨딩카에 '식사 없는 99명, 비용 지불 300명', '신혼부부 3000쌍, 피해액 약 600억원', '늦춰지는 결혼식, 늦춰지는 2세 계획' 등 플랜카드를 걸고 피해를 호소했다.

이날 시위에 참여한 30대 신혼부부 김모씨는 "최악의 분들은 2019년 예식을 준비하다가 내년까지 미뤄져서 3년을 밀린 분들이 있다"며 "비용 피해도 크다. 코로나가 장기화가 되면서 결혼식장에선 답례품을 강제로 구매토록 하는 경우도 있고 메이크업, 결혼식 영상 촬영 등 위약금으로 몇 천만원을 물어내고 있다"고 말했다. 또 "신혼부부와 예비부부들은 대부분 직장인이다. 오늘도 반차를 내고 나왔기 때문에 출근을 해야 한다"며 "그럼에도 방역지침이 개선될 때까지 계속 시위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신혼부부들과 예비부부들은 결혼식장 방역지침을 현실적이고 형평성있게 개선해달라고 촉구했다.

전국신혼부부연합회 대표 A씨는 "다른 다중이용시설처럼 결혼식장 입장 인원을 조정했으면 한다"면서 "정말 방역지침 완화가 어렵다면 결혼식장 요금 체계라도 개선해야 한다. 지금은 하객 49명만 이용해도 99명 비용을 내야하고 답례품 강매도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