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여야 대표, 文대통령 UN총회 참석 앞두고 방미

여야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유엔총회 참석 일정과 맞물려 이번 주말부터 잇따라 방미길에 오른다.

여야 대표가 나란히 미국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5일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송영길 대표는 오는 19일부터 24일까지 4박6일 일정으로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한다.

이번 방미는 문 대통령 외교를 우리 의회 차원에서 지원하고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미 집권당 인사들과 접촉면을 넓히려는 목적도 있다.

송 대표는 방미 기간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안보보좌관,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 등 미 행정부와 의회 인사들을 접촉한다는 계획이다. 당대표 출마전까지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맡는 등 외교 인맥이 두터운 송 대표는 그동안 바이든 정부 출범 뒤 방미를 타진해왔다. 그러나 코로나 19 방역과 국내 정치 상황 등으로 방미가 여의치 않았다고 한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추석 명절 연휴인 22일부터 27일까지 뉴욕·로스앤젤레스·워싱턴을 방문한다.

방미에는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김석기 당 재외동포위원장,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인 조태용·태영호 의원이 함께한다. 이 대표는 재외국민투표 독려를 위해 한인이 많이 거주하는 뉴욕과 로스앤젤레스에서 주로 교민들과 간담회를 갖는다.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