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위메프 파트너사 "수수료 부담 80%↓"

위메프의 '2.9% 수수료' 정책이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

위메프는 지난 8월 한 달 간 2.9%의 정률 수수료를 적용받은 파트너사 가운데 92.4%가 전년동기 대비 수수료를 절감했다고 15일 밝혔다. 특히 81.5%는 수수료를 80% 이상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위메프의 파트너사 관계자는 "올해 7월 매출이 지난해와 비교해 78% 증가했는데 2.9% 수수료 덕에 수수료는 10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며 "수수료를 아낀 만큼 경쟁력 있는 가격과 상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파격적인 수수료 정책에 판매자들의 호응도 이어지고 있다.
8월 한 달 간 위메프에 새롭게 합류한 파트너사는 전년동기 대비 9.4% 늘었다. 위메프에서 상품을 판매하는 전체 파트너사도 21% 증가했다. 위메프 관계자는 "2.9% 정률 수수료는 소비자가 다양한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진화하는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