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시진핑, 바이든이 제안한 정상회담 거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에게 취임 이후 처음으로 대면 정상회담을 제안했으나 무산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중국에서 정치적 계산과 코로나19를 감안해 퇴짜를 놨다고 전했으나 확실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14일(현지시간) 외교 관계자를 인용해 바이든이 지난 10일 시진핑과 90분간 전화 통화 당시 직접 만나서 이야기하자고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시진핑은 바이든의 제안에 응하지 않았다. 그는 대신 바이든에게 중국을 겨냥하는 발언 수위를 낮추라고 요구했다.

올해 1월에 취임한 바이든은 취임 전부터 대만과 홍콩,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인권 문제, 기술 도용, 불공정 무역 등을 언급하며 중국에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중국 정부는 이에 대해 미국이 내정에 간섭하며 중국의 '핵심 이익'을 공격한다고 비난했다. 미중은 지난 7월 차관급 접촉 이후 고위급 대면 회담을 하지 않고 있다. 또 다른 관계자들은 애초에 바이든 역시 대면 정상회담을 여러 가지 제안 중에 하나로 꺼냈을 뿐 즉각적인 대답을 기대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다른 소식통은 시진핑이 코로나19 감염 우려 때문에 대면 회담을 피할 수 있다고 추정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 전인 지난해 1월 미얀마를 방문한 뒤로 중국 밖으로 나가지 않고 있다.

당초 바이든과 시진핑은 오는 10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만날 전망이었다. 그러나 중국 안팎에서는 시진핑이 G20에 불참한다는 예상이 흘러나오고 있다.
익명의 관계자는 시진핑이 현재 바이든과 대면 회담을 원치 않으며 화상회담 정도는 응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미국 민간 싱크탱크인 독일마셜펀드의 중국 전문가 보니 글레이저는 "시진핑 입장에서 무언가를 분명히 얻을 수 없는 상황에서 바이든과 만난다면 정치적으로 위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진핑은 일단 보다 하위급 협상으로 미국과 접촉하는 것을 보다 선호할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