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골목상권 침해' 매 먼저 맞은 네이버, 4년만에 상생 '분수펀드' 3천억 돌파

중소상공인·창작자 성장 지원
네이버가 중소상공인(SME)과 창작자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조성한 '분수펀드'가 4년 만에 누적 3000억원을 돌파했다.전일 카카오가 조성한다고 밝힌 상생기금 3000억원을 넘어선 규모다. 네이버는 분수펀드의 연내 누적 금액 3600억원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네이버는 지난 2017년 조성한 '분수펀드'가 지난 8월기준 누적집행액 3200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분수펀드는 네이버가 SME와 창작자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7년 별도조성한 사내 예산이다. 카카오가 전날 소상공인 지원 확대를 위해 향후 5년간 3000억원 상생기금을 조성하겠다고 밝힌 것과 같은 맥락이다.

네이버 분수펀드는 △2017년 609억원 △2018년 613억원 △2019년 689억원 △2020년 861억원으로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또 올해 8월 말 기준 약 500억원이 집행되면서 만 4년 만에 누적금액 3200억원을 달성했다.

분수펀드는 SME와 창작자들의 디지털 전환을 이끄는 '프로젝트 꽃'을 지원하는 데 쓰인다.

네이버는 분수펀드를 바탕으로 파트너 교육 공간인 '파트너스퀘어'를 전국 6개 지역에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네이버 파트너스퀘어는 향후 글로벌 수준에 디지털 비즈니스 교육 커리큘럼 및 컨설팅을 제공하는 '네이버 비즈니스 스쿨'로 확장될 예정이다.


네이버가 데이터 기반으로 사업자와 창작자 성장 효과를 높이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데 분수펀드 기금이 활용됐다.

네이버 공익재단 해피빈은 분수펀드를 통해 비영리 분야에서 활동하는 공익단체에 사용자들이 기부금만큼 추가 출연하는 '더블 프로젝트' 지원을 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네이버 직원들의 '프로젝트 꽃' 가치를 내재화하고자 한 분수펀드는 현재 네이버의 모든 비즈니스모델(BM)과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첨단 기술에 접목돼 46만 온라인 창업자, 200만에 달하는 오프라인 SME, 다양한 분야 창작자들이 네이버와 함께하는 성과를 이뤘다"고 밝혔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