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국토부 공공기관들 "中企와 상생" 기술개발 돕고 판로 확대

제품 개발 협력
철도공단, 철도 자재 국산화 지원
코레일도 협력사와 기술개발 확대
금융·판매지원도
도로공사, 저금리 자금지원 늘려
LX, 중기 공공구매 상담회 등 열어
국토부 공공기관들 "中企와 상생" 기술개발 돕고 판로 확대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들이 중소기업과의 상생 경영에 경쟁적으로 나서고 있다.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통해 공공기관들은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동시에 중소기업의 우수한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철도기관, 동반성장에 앞장

15일 정부 및 공공기관 등에 따르면 국가철도공단은 이달 초 중소기업중앙회와 중소기업 지원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중소기업 제품 구매 비율 확대 △중소기업 해외진출 지원을 통한 해외판로 개척 △실무협의체 구성 및 운영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또 철도공단은 향후 매출 감소 등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에 대한 지원방안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철도공단은 중소기업과 구매조건부 신제품개발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해당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와 공단이 철도 주요자재에 대한 국산화 또는 신제품 개발을 위해 개발비 일부를 지원하고 개발에 성공하면 일정규모 이상을 구매하는 연구개발 프로젝트다.

이 사업 첫 성과로 철도공단은 최근 고강도 격자지보재(터널 굴착 직후 붕괴를 방지하기 위해 설치되는 구조물) 개발을 완료하기도 했다. 이번에 개발한 격자지보재는 H형 강지보재 대비 강도는 높이고 중량은 10% 이상 감소시켜 구조적 안전성과 시공 효율성을 동시에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의 경우 올해 동반성장 전담조직을 확대 개편해 코로나19로 위기를 맞은 중소기업·소상공인과의 상생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코레일은 기존 재무경영실 산하에 실무자 중심 조직으로 운영해 온 동반성장부를 처장급 정규조직인 동반성장처로 격상하고, 중소 협력사 지원업무 전담인력을 확충해 운영 중이다.

동반성장처는 코레일 상생경영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대표적으로 중소 협력사 지원과 기업규제 개선 업무와 정부 권장물품 구매, 중소기업 판로지원 등을 맡고 있다. 아울러 기업성장응답센터를 가동해 중소협력사의 애로사항을 처리하고, 중소기업과의 공동 기술개발을 확대해 철도 부품 국산화 견인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금융지원에서 판로 확대까지

한국도로공사의 경우 최근 금융사들과 함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21년 '상생협력 금융지원' 사업을 실시했다. 상생협력 금융지원은 도로공사가 600억원의 예탁금을 조성하고 각 은행이 이를 재원으로 중소기업에게 저금리로 자금을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도로공사는 매년 지원규모를 2018년 150억원, 2019년 300억원, 2020년 450억원, 2021년 600억원 등으로 확대하고 있다. 지원 대상은 대구·경북 지역의 중소기업과 도로공사와 계약한 전국 중소업체 및 기술마켓 업체 등이다. 최대 대출 한도는 기업 당 5억원으로 대출 금리를 1.1%포인트 감면해준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는 중소기업·사회적기업 구매촉진 및 판로 확대 지원을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 전북개발공사와 함께 공공구매 상담회를 지난 7월 개최한 바 있다. 이에 앞서 LX공사는 지난 1월 사회적 경제기업제품 공공구매 상담회와 2월 공공기관 합동 마스크 공공구매 상담회, 4·5월 지역 중소기업제품 공공구매 상담회 등을 개최하기도 했다.


국토안전관리원은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특허 기술을 무상 이전해 건설·시설 안전 분야의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지식재산권 공개 및 사업화 지원' 공모를 지난달까지 진행했다. 관련 기술을 보유한 국토안전관리원이 국토교통 분야 연구·개발(R&D) 전문기관인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KAIA)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 등과 함께 주최해 민간기업의 기술 역량 강화와 실질적인 판로지원 등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공모를 통해 국토안전관리원이 이전할 특허 기술은 GPR 탐사장치, 터널의 출입구 결빙방지 장치, 구조물의 비파괴 검사용 어태치먼트, 나선 보강 기둥 등 모두 12건으로, 우수기업에는 특허 기술 이전뿐만 아니라 교육 지원, 사업화 컨설팅, 공동사업 수행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