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고발 사주 의혹 배후 대검 정보 라인 있었나?..대검 감찰부에 쏠리는 눈

[파이낸셜뉴스]
고발 사주 의혹 배후 대검 정보 라인 있었나?..대검 감찰부에 쏠리는 눈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근 불거진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모 사건에 관한 대검 내부 문건이 공개되면서 고발 사주 의혹의 배후에 대검 정보 라인이 개입한게 아니냐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 이에 현재 해당 의혹을 수사 중인 대검 감찰부자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에 대한 감찰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 감찰부는 '고발 사주' 의혹 최초 제보자인 조성은 씨로부터 휴대전화 원본 등을 전달받아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대검찰청 감찰부는 고발 사주 의혹 보도가 나온 직후인 지난 2일부터 곧바로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근무 때 사용했던 사무실 PC 등을 포렌식했고, 제보자 조성은 씨로부터 휴대전화 원본과 고발장 파일 전달자가 손 검사임을 입증하는 물증 등을 전달 받아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다만 감찰부는 현재까지 유의미한 증거는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시에 대검은 최근 윤 전 총장에 대해 직권남용·공직선거법 위반 등 주요 혐의 적용이 어렵다는 의견을 법무부에 보고했다는 언론 보도 내용을 공식 부인했다.

대검 감찰부는 입장문을 내고 "검찰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진상조사를 법과 원칙에 따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은 해당 문건의 최초 작성자와 검찰 관계자의 개입 여부다. '손준성→김웅→조성은'으로 이어지는 문건 경로에서 최초 작성자가 검찰 관계자이고 해당 사실을 윤 전 총장이 알고 있었다면 검찰의 정치 개입논란으로 번질 수 있다.

다만 윤 전 총장의 개입 혹은 문건 작성 인지 여부를 밝혀내는 것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hwlee@fnnews.com 이환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