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태풍 '찬투'대비, 지리산국립공원 탐방로 전면 통제

기사내용 요약
16일부터 전체 탐방로 통제 실시…재난 위험 지역 점검

태풍 '찬투'대비, 지리산국립공원 탐방로 전면 통제
제14호 태풍 찬투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지리산국립공원 전체 탐방로가 폐쇄되고 있다. (사진=전남사무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구례=뉴시스]김석훈 기자 =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소장 김은창)는 제14호 태풍 '찬투'에 대비해 지리산 전체 탐방로를 16일부터 사전 통제한다고 밝혔다.

전남사무소에 따르면 16일 오후 2시부터 지리산국립공원 전체 탐방로가 통제된다.


16일 밤부터 지리산 전역에 강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예보됨에 따라 태풍 피해 예방을 위한 재난 취약지구 점검을 실시하는 등 사전 안전조치 및 비상 근무체제에 돌입할 예정이다.

통제된 탐방로는 기상특보 해제 시, 안전점검 완료 후 이상이 없을 때만 개방될 예정이며, 개방 여부는 국립공단 홈페이지에 공지하게 된다.

이상원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 재난안전과장은 "태풍으로 인한 재산 및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 직원 비상 근무체계에 돌입했다"며 "모두의 안전을 위해 탐방로를 통제하는 만큼 탐방객의 적극적인 협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