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운전면허증, 실물 대신 스마트폰 '인증지갑'에 쏙

통신3사, 인증앱 '패스' 통해
본인확인·면허증·QR출입증 등
한번에 사용하는 서비스 출시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휴대폰에 지갑 형태로 소지할 수 있게됐다. 3500만 가입자를 보유한 국민 인증 앱 '패스(PASS)'가 만능툴 '인증 지갑'을 장착한 것. '인증 지갑'을 통해 각종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때 필요한 인증 수단을 일일이 찾을 필요 없이 쉽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는 '본인확인'·'PASS 인증서'·'모바일운전면허'·'QR출입증' 등 다양한 인증 서비스를 한번에 이용할 수 있는 '인증 지갑'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출시로 이용자는 기존에는 각 인증 서비스가 별도의 메뉴로 구성됐지만, 이를 하나의 메뉴로 변경해 직관적인 이용이 가능토록 했다. 인증 지갑에 △2만여 개 온라인 사이트에서 이용 가능한 'PASS 본인확인' △금융기관 및 공공기관에서 이용 가능한 PASS 인증서 △운전자격, 신원인증이 가능해 공항, 무인 자판기 등에서 실물 면허증을 대체할 수 있는 모바일 운전면허 △매월 재인증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는 QR출입증 등을 함께 담았다.

통신3사는 동일한 이용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각 사업자 별로 일부 상이했던 PASS 앱의 로고와 사용자환경·경험(UI·UX)을 통합했다. 3사는 새로운 브랜드의 로고와 UI·UX를 PASS앱 뿐만 아니라 PASS 본인확인 표준창에도 이달말까지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향후 통신3사는 인증 서비스간 결합을 통해 한 번의 인증으로 다양한 인증을 동시에 처리할 수 있는 통합인증 서비스로 발전, 고객의 비대면 금융거래 경험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예정이다.

통신3사는 온라인 사이트에서 본인 인증을 위해 호출하는 서비스인 PASS 본인확인의 표준창을 간소화해 고객 편의성도 강화했다. 이번 조치로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해 필요한 입력 정보가 간소화되고, 입력 단계는 절반 이하로 줄어들게 된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