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여야, 故조용기 목사 빈소에 추모 발길 이어져

기사내용 요약
여야 대권주자들 잇딴 추모행렬…김부겸도 조문
유영민 靑비서실장, 文대통령 추모 메시지 전달

여야, 故조용기 목사 빈소에 추모 발길 이어져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 1층 베다니홀에 마련된 고(故) 조용기 원로목사 빈소에서 조문을 하고 있다. 2021.09.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윤현성 수습 기자 = 여의도순복음교회 창립자 고(故) 조용기 목사가 별세한 지 이틀째인 15일 빈소에는 여야 주요 인사들의 추모 발길이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에 마련된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 지사는 "성전 식탁에서 뵈었던 목사님의 함박 웃음이 눈에 선하다. 주님의 품에 안식하시길 기도드린다"고 방명록에 적었다.

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도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국회의원 사직안이 가결된 뒤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이 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순복음교회라는 크고 짜임새 있는 교회를 일으키시고 우리 한국인의 정신에 깊은 영향을 주셨던 교계의 거목이 떠나셨다"며 "그동안 목사님께서 국민들께 베풀어주셨던 사랑의 마음에 대해서 감사드린다. 그래서 전 방명록에도 '하늘나라에서도 기도해주세요' 라고 썼다"고 말했다.

여야, 故조용기 목사 빈소에 추모 발길 이어져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사직안이 가결된 뒤 동료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15. photo@newsis.com
송영길 민주당 대표도 "주님의 빛난 얼굴 앞에서 영면하시길 기도한다"고 방명록에 쓴 뒤 고인을 추모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한국경제가 산업화, 민주화 과정에서 어려울 때 어려운 서민들에게 위로를 주시고 용기를 주셨던 조 목사님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하늘나라로 떠나신 것에 대해서 영면을 기도드린다"고 고인을 기렸다.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도 이날 오후 빈소를 찾아 유가족들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위로 메시지를 전달했다.

유 실장은 "대통령께서는 우리나라가 어려웠을 때 늘 '할 수 있다', '한번 해보자'라는 긍정의 메시지를 주셨던 한국 기독교계의 어른이신 조용기 목사님의 소천을 애도하고 슬픔 중에 계시는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또 한국교계와 특히 순복음교회의 교우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하셨다"고 전했다.

여야, 故조용기 목사 빈소에 추모 발길 이어져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경선 후보가 15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1층 베다니홀에 마련된 고 조용기 원로목사 빈소에서 조문을 하고 있다. 2021.09.15. photo@newsis.com
1차 컷오프 결과가 발표된 국민의힘 대선주자들도 추모행렬을 이어갔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조문 뒤 "오랜 세월 동안 나라에 어려운 일이 많았을 때도 우리 국민께 늘 위로와 용기, 희망을 주셨던 우리 조용기 목사님의 편안한 안식을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의원은 "조 목사는 한국 개신교의 가장 큰 어른 중 하나다. 편안하게 하나님의 곁으로 가신데 대해 목사님도 마음 편히 생각할 것 같다"며 "편안히 하늘나라에서 대한민국이 잘 되도록 돌봐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추모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목사님께서 생전에 기독교계는 물론이고 나라 전체와 국민들을 위해서 많은 영적 가르침을 주셨는데 이렇게 떠나보내게 돼 가슴 아프다"며 "목사님은 떠나셨지만 순복음교회는 목사님 생전 유훈대로 우리 기독교계 발전을 위한 하나님의 큰 교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여야, 故조용기 목사 빈소에 추모 발길 이어져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1층 베다니홀에 마련된 고 조용기 원로목사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조민제 국민일보 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2021.09.15. photo@newsis.com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양천구 국회의원 시절에는 가까이에서 자주 뵈었고 보내주신 따뜻한 사랑을 잊을 수 없다"며 "근래에는 제주도에 있어서 자주 뵙지 못했는데 갑작스런 소천 소식에 안타까움이 크다. 고인의 발자취를 깊이 새기게 된다"고 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빈소를 찾은 뒤 기자들과 만나 "고인께서 남기신 거룩한 뜻을 잘 받들어서 이 땅에 평화와 사랑이 넘치는 나라를 만들도록 우리 국민의힘도 더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빈소를 찾아 "목사님의 삶은 한국 현대사 축소판이다. 전쟁의 폐허 위에 세운 천막교회를 세계에서 가장 큰 교회로 성장시켰다"며 "목사님의 가장 업적은 선의에 기댄 삶과 설교로 많은 사람들의 마음에, 또 우리 이웃에 희망을 주셨다는 것이다. 그 마음을 오랫 동안 기억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hsyh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