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한밤 여성 앞 음란행위 후 킥보드 타고 도주한 10대…증거 없애려 샤워

한밤 여성 앞 음란행위 후 킥보드 타고 도주한 10대…증거 없애려 샤워
© News1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새벽 시간대 20대 여성들 앞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1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광진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10대 A씨를 조사 중이다.

A씨는 13일 새벽 1시쯤 광진구 노상에서 길을 걷던 20대 여성 2명 앞에서 바지를 내리고 신체 부위를 노출한 채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피해자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하자 킥보드로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의 사이렌과 경고 방송도 무시한 채 달아났으며 시민의 제지도 뿌리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담벼락을 넘어 도주한 A씨를 찾기 위해 목격자 등과 함께 일대를 수색한 끝에 A씨가 집으로 들어간 사실을 확인하고 부모의 동의를 받아 집 안을 수색했다.

A씨는 집에 도착한 뒤 증거 인멸을 시도하듯 샤워를 하고 있었으며 혐의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범행 당시 입었던 옷을 발견한 경찰의 추궁 끝에 결국 임의동행에 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