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수세 몰린 구글…"유튜브 작년 한국 GDP에 1조5970억 기여"

기사내용 요약
유튜브 '구글 포 코리아'서 한국 내 영향력 분석 보고서 발표
구글 겨냥한 법안 시행·과징금 처분 잇따르자 한국경제 기여도 피력

수세 몰린 구글…"유튜브 작년 한국 GDP에 1조5970억 기여"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구글이 15일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가 작년 한국 국내총생산(GDP)에 1조5970억원 창출 등 연간 수조원 규모의 경제효과를 일으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구글을 겨냥한 법안 시행과 과징금 처분이 잇따르자 한국 경제에 기여한 바가 크다며 이미지 쇄신에 나선 것이다.

글로벌 동영상 커뮤니티 유튜브는 15일 구글 포 코리아(Google for Korea) 행사에서 '한국의 기회를 위한 플랫폼: 한국 내 유튜브의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영향력 평가’ 보고서를 이같이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유튜브는 한국 GDP에 1조5970억원을 기여했으며, 8만6030개에 달하는 정규직 일자리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경제분석기관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에서 발행한 이 보고서는 공식 통계 및 4000명 이상의 한국 사용자, 550명 이상의 크리에이터 및 5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를 바탕으로 작년에 유튜브가 한국에 미친 영향력을 분석했다.

유튜브의 경제적 기여는 크리에이터 및 미디어 회사에 배분되는 광고 수익뿐만 아니라 음악 산업에 지급되는 로열티, 유튜브 창작 생태계에 종사하고 있는 근로자 소득, 크리에이터의 제품 판매 및 브랜드 파트너십 등에서 발생하는 수익을 추산했다.

한국 사회에서 유튜브의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영향력을 평가한 이번 보고서는 ▲크리에이터 비즈니스 성장 지원 ▲한국 기업의 성장 지원 ▲전세계 시청자에게 한국 콘텐츠 공유 ▲평생 학습을 위한 플랫폼 ▲팬데믹 시기를 이겨내는 중요한 역할로 구성됐다.

보고서는 유튜브가 한국의 크리에이터 비즈니스가 성장하는 플랫폼이며, 특히 한국 중소기업이 잠재 고객층과 연결되고 수익 창출 기회를 확보하는 데 중요한 도구가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10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한국 채널은 5500개이며, 유튜브를 통해 연간 1000만 원 이상의 수익을 창출하는 한국 채널 수는 전년 대비 30% 증가하는 등 자신의 창의성과 재능을 바탕으로 직업적 목표를 이루고 경제적 혜택을 누리는 크리에이터들이 더욱 많아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또 유튜브는 한국 크리에이터가 자신의 콘텐츠로 전 세계의 시청자에게 다가갈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수세 몰린 구글…"유튜브 작년 한국 GDP에 1조5970억 기여"
(출처=뉴시스/NEWSIS)
작년 기준 한국 기반 유튜브 채널의 영상 시청 시간 중 35%가 해외에서 발생했으며, 크리에이터 10명 중 7명이 유튜브를 통해 과거에는 접근방법이 없었던 해외 시청자층에 접근할 수 있게 되었다고 답변했다.

실제로 '아기상어'로 전 세계 어린이들의 사랑을 받는 채널 ‘핑크퐁’은 유튜브를 통해 국제적인 성공을 거뒀고, 현재 20개 언어로 번역된 5000편 이상의 동요 및 동화 콘텐츠를 보유한 채널로 성장했다.

유튜브는 또 성인을 위한 실용적 기술과 지식을 제공하며 다양한 배움의 기회를 주는 플랫폼으로, 한국 사용자의 96%가 유튜브를 통해 지식과 정보를 얻는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유튜브를 사용하는 교사의 72%는 학생들의 학습에 도움이 된다고 답변했으며, 학부모의 69%는 유튜브를 통해 자녀가 더 재미있게 학습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그뿐만 아니라 코로나19 기간에도 한국인이 정신적, 신체적 건강을 유지하는데 유튜브가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례로 유튜브에서 운동법을 공유하며 200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모은 '땡큐부부' 채널은 팬데믹 기간 동안 45% 성장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유튜브를 사용하는 중소기업의 과반이 코로나19 상황에서 비즈니스를 지속하는 데 있어 유튜브가 도움이 되었다고 답변했다.

수잔 워치스키 유튜브 최고경영자(CEO)는 "한국의 다양한 아티스트 및 크리에이터들이 차세대 미디어 기업을 만들며, 경제 성장에 기여하고, 전 세계 시청자에 도달하는 여정에 유튜브가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한국 창작 생태계의 성장 및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의 에이드리언 쿠퍼 사장은 "유튜브는 한국인들이 새로운 기술을 배우거나 비즈니스를 시작하는 데 도움을 주고, 한국 크리에이터의 창의적인 콘텐츠가 전 세계의 시청자들과 쉽게 만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플랫폼"이라며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유튜브를 통해 일상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얻거나 새로운 수익원을 찾기도 했다"라고 언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