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文, 조용기 목사에 조전…"어려웠던 시절 잘 살 수 있다는 말 큰 위안"

文, 조용기 목사에 조전…"어려웠던 시절 잘 살 수 있다는 말 큰 위안"
조문객들이 15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 1층 베다니홀에 마련된 고 조용기 원로목사의 빈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국민일보 제공) 2021.9.15/뉴스1


文, 조용기 목사에 조전…"어려웠던 시절 잘 살 수 있다는 말 큰 위안"
故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 주요 인사 방명록(제공 여의도순복음교회)© 뉴스1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고(故) 조용기 목사를 추모하며 "모두가 어려웠던 시절 먹고 살기 위해 고향을 떠나온 이들에게 우리도 잘 살 수 있다는 목사님 말씀은 큰 위안이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고 조용기 목사의 빈소가 차려진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보낸 조전에서 "한국교회의 큰 기둥 조용기 목사께서 우리 곁을 떠나셨다"며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목사님이 심어준 희망과 자신감은 한국 경제를 키운 밑거름이 됐다"며 "이러한 믿음 속에서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성장도 가능했다"고 했다.

이어 "목사님은 어려운 이웃들을 보듬는데도 앞장 서 심장병 어린이 수술 지원과 소년소녀 가장돕기, 국제 구호사업 등 다양한 사회 복지사업을 펼쳤다"며 "목사님 소천으로 상실감이 클 한국 교회에 진심어린 추모의 마음을 전한다. 목사님의 평안한 안식을 기도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에서는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이철희 정무수석, 방정균 시민사회수석 등이 직접 조 목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유 실장은 조문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어려웠을 때 '늘 할 수 있다, 해보자'라는 긍정의 메시지를 냈던 한국 기독교계 큰 어르신이신 조용기 목사님의 소천을 애도하고, 슬픔 중에 계신 유가족을 위로하고, 한국 교계 순복음교회 교원들에게 위로 메시지를 전하라고 했다"며 "그 메시지를 전해드리고 위로를 드리고 왔다"고 말했다.

유 실장은 빈소 방문록에 "기독교계의 어른이신 조용기 목사님의 소천을 애도드립니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조 목사는 전날(14일) 오전 7시13분쯤 서울대병원에서 별세했다.
그는 지난해 7월 뇌출혈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서울대병원으로 옮겨 입원 치료를 해왔다.

조 목사는 1958년 서울 은평구 대조동에 설립한 천막교회를 신도 83만명에 이르는 순복음교회로 키워낸 인물이다. 조문 첫날인 이날에는 김부겸 국무총리를 비롯해 박병석 국회의장,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정·관계 주요 인사들이 조문을 다녀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