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이승모 결승골' 포항, 세레소 오사카 꺾고 7년 만에 ACL 8강행

'이승모 결승골' 포항, 세레소 오사카 꺾고 7년 만에 ACL 8강행
포항이 이승모의 결승골을 앞세워 ACL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포항 스틸러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가 이승모의 결승골을 앞세워 세레소 오사카(일본)를 꺾고 7년 만에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8강에 올랐다.

포항은 15일 일본 오사카의 나가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ACL 16강 세레소와의 원정 단판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포항은 0-0으로 팽팽하던 전반 25분 이승모의 결승골을 잘 지켜내 승리를 거머 쥐었다.

2009년 ACL 정상에 올랐던 포항은 2014년 8강 이후 7년 만에 8강 출전권을 획득하는 기쁨을 누렸다.

세레소의 공세에 밀리던 포항은 전반 17분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팔라시오스의 슛이 세레소 골키퍼 김진현의 선방에 막히며 아쉽게 기회를 날렸다.

서서히 상대를 두드리던 포항은 전반 25분 기다리던 골이 터졌다.

신진호의 오른쪽 코너킥이 상대 머리를 맞고 뒤로 흐르가 이승모가 다리를 쭉 뻗어 골망을 흔들었다.

안방서 먼저 골을 내준 세레소 오사카도 거세게 반격했다.

전반 28분 마쓰다 리쿠의 오른발 슛은 포항 골키퍼 강현무의 슈퍼 세이브에 막혔다.

이어 마쓰다의 크로스를 K리그 수원 삼성서 뛰었던 애덤 타가트가 헤딩슛으로 연결한 것이, 포항의 오른쪽 골대를 맞고 나갔다. 포항에게는 행운이, 세레소 오사카에는 운이 따르지 않는 장면이었다.


전반을 1-0으로 리드한 포항은 후반 들어서도 상대의 공격을 침착하게 막아냈다.

반격에 나선 포항도 후반 19분 상대 골키퍼 김진현이 골문을 비우고 나온 틈을 타 강상우가 슈팅을 날렸지만 수비벽에 막고 굴절됐다.

포항은 경기 막판 세레소 오사카의 총 공세를 온 몸을 던져 막아내며 1골 차의 귀중한 승리를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