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그리 "父 김구라와 스무 살까지 입에 뽀뽀"…그만둔 사연은?

그리 "父 김구라와 스무 살까지 입에 뽀뽀"…그만둔 사연은?
Mnet 'TMI NEWS'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TMI NEWS' 가수 그리가 아버지 김구라와 더는 뽀뽀를 하지 않게 된 사연을 털어놨다.

15일 오후 8시에 방송된 Mnet 'TMI NEWS'에서는 '알고 보니 재력 갑 스타 BEST 5, 족보 갑 스타 BEST 8' 랭킹이 소개됐다. 금주의 주제를 함께 할 이날의 커버모델에는 예능감을 장착한 래퍼 그리와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 중인 이채연이 함께했다.

그리는 랭킹 소개에 앞서 아버지인 방송인 김구라를 따라 어린 시절부터 예능에서 활약했던 때를 떠올렸다.
"학교 조퇴하고 따라가서 방송에 출연하고, 모두 예뻐해 주시는 게 너무 좋았다, 아버지가 연예인인 게 좋았다"고.

이어 최근까지 김구라와 그리가 뽀뽀를 했다는 MC 전현무의 언급에 그리는 "심지어 입에다 했다"라며 스무 살 때까지 김구라와 뽀뽀를 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리는 "하는 건 상관없다, 죽을 때까지 해도 된다, 방송에서 하지 마라"라며 김구라에게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고. 그리는 "괜히 방송에서 하니까 (사람들이) 뽀뽀 장면을 캡처해서 메시지를 보낸다, 그때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진심으로 아버지께 말했다"라며 사람들의 반응에 서운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Mnet 'TMI NEWS'는 다양한 주제를 매주 새롭게 선정해 순위를 매기는 차트쇼로 매주 수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