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부국제 초청'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 내한…봉준호 감독과 특급 만남

'부국제 초청'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 내한…봉준호 감독과 특급 만남
[서울=뉴시스] 영화 '우연과 상상' 인터내셔널 포스터 &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 (사진=그린나래미디어 제공) 2021.09.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올해 베를린영화제와 칸영화제를 석권한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의 신작 '우연과 상상'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다음달 6일 개막하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의 라인업이 15일 공개됐다. 이 가운데 올해 베를린국제영화제 심사위원대상 수상작인 하마구치 감독의 '우연과 상상'이 갈라 프레젠테이션 부문에 초청돼 국내 첫 선을 보인다.

뜻밖의 만남에서 시작된 세 개의 이야기 '마법', '문은 열어 둔 채로', '한 번 더'로 구성된 '우연과 상상'은 하마구치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아 그만의 독창적인 작품 세계를 마음껏 펼쳐낸 영화다. 올해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되어 공식 데일리 평점 1위를 기록했으며 영화제 2등상에 해당하는 심사위원대상을 받았다.

하마구치 감독은 이례적으로 신작 두 편이 동시에 초청을 받아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우연과 상상'과 함께 초청된 '드라이브 마이 카'는 올해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되어 각본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을 영화화했다.


두 편 모두 갈라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선보이며 하마구치 감독은 영화제 기간 동안 부산을 찾아 관객들을 직접 만날 예정이다.

봉준호 감독과의 특별한 만남도 마련된다. '우연과 상상', '드라이브 마이 카' 두 편의 영화를 연달아 상영하고 봉준호, 하마구치 두 거장 감독이 '하마구치 류스케 스페셜'이라는 특별 행사를 통해 영화에 대한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