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원희룡측 "이재명, 왜 화천대유에만 너그러운가"

원희룡측 "이재명, 왜 화천대유에만 너그러운가"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교육 분야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9.1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 측이 15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이른바 ‘대장동 특혜’(성남판교대장 도시개발사업)사건과 관련해 "두 얼굴의 사나이 이재명은 화천대유를 정말 모르고 있었는가"라며 맹폭했다.

원희룡 캠프의 박용찬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평소 부동산 소득과 투기에 대해 서슬 퍼런 단죄를 주장하던 이재명 후보가 유독 ‘화천대유’에 대해선 왜 그리 관대하고 너그러운지 그저 놀랍고 의아스러울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장동 개발 의혹의 핵심 ‘화천대유’에 대한 이재명 후보의 입장은 평소의 그답지 않게 너무나도 관대하다"며 "이재명 후보는 일산대교의 통행료 징수에 대해선 ‘악덕 사채업자’라고 강력하게 성토하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부동산 소득에 대해선 불로소득이라며 전액 환수해야 한다는 극단적인 입장을 줄기차게 견지하던 이재명이었다"면서 "그런 그가 단돈 5천만 원을 투자해 무려 577억 원의 배당금을 받아간 ‘화천대유’에 대해선 한없이 너그러운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3년 만에 1000배가 넘는 돈을 벌었는데도 이재명 후보는 '그것이 뭐 그리 수익이 많은가''라며 ‘화천대유’에 대한 엄호 발언까지 서슴지 않았다"며 날을 세웠다.

이어 "‘화천대유’의 이익 실현은 투자이며 국민연금의 통행료 징수는 악덕 사채업인가. 이처럼 한 입에서 다른 말을 하고 있으니 이재명은 ‘두 얼굴의 사나이’라는 비판과 지적이 그칠 줄을 모르는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의 입장이 왜 이렇게 180도 돌변했는지 많은 국민들은 바로 그 대목을 이상하고 수상하게 생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대장동 택지개발은 이재명이 시장이던 성남시가 야심차게 추진하던 개발 사업이었다. 그리고 이 택지개발 사업은 사실상 ‘화천대유’의 영향력 아래 있었으며 ‘화천대유’와 그 일당은 이 택지개발로 4,000억 원이 넘는 배당금을 받아 챙겼다"면서 "이재명 후보에게 묻는다. 이재명 후보는 ‘화천대유’의 존재와 실체를 정녕 모르고 있었는가"라고 거듭 따져 물었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