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박선영, '골때녀' 결승 앞두고 눈물…"진짜 노력 많이 했다"

박선영, '골때녀' 결승 앞두고 눈물…"진짜 노력 많이 했다"
SBS '골 때리는 그녀들'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배우 박선영이 '골 때리는 그녀들' 결승전을 앞두고 눈물을 흘리며 진심을 전했다.

15일 오후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최종 우승을 향한 FC 불나방과 FC 국대 패밀리의 결승전이 펼쳐졌다.

화려한 개인기와 월등한 기량으로 FC 불나방을 초대 챔피언으로 이끈 박선영은 "'골때녀'가 생겨서 여자들이 같이 축구 하는 게 너무 즐겁다, 옛날에 이루지 못한 꿈을 이루는 것 같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만약 우승한다면?'이라는 질문에 "일정을 마감한 게 뿌듯할 것 같다, 진짜 노력 많이 했다"라며 눈시울을 붉혀 시선을 모았다.
박선영은 부상과 좋지 않은 몸 상태에도 투혼을 발휘한 팀원들을 언급하며 눈물을 흘렸다.

박선영은 "너무 고맙다, 처음엔 1:5의 느낌이었는데 지금은 6명이라는 느낌이 너무 좋다, 꿈을 이루는데 도와준 느낌이다"라며 함께한 FC 불나방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은 축구에 진심인 그녀들과 대한민국 레전드 태극전사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