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진천 야생조류 분변서 AI항원 검출…고병원성 확인에 1~2일 소요

기사내용 요약
긴급행동지침 따라 방역 진행 중

진천 야생조류 분변서 AI항원 검출…고병원성 확인에 1~2일 소요
[울산=뉴시스] 조류 인플루엔자(AI) 방역 모습.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충북 진천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으로 의심되는 조류 인플루엔자(AI) 항원이 나왔다.

환경부와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는 충북 진천 미호천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을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중간 검사한 결과 H5N3형 AI 항원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고병원성 확인에는 1~2일이 소요될 예정이다.

환경부와 농식품부는 AI 긴급행동지침(SOP)에 따라 방역을 진행 중이다.

우선 야생조류 분변을 채취한 지점에 방역본부 초동대응팀을 투입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반경 10㎞ 지역은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설정하고, 지역 내 가금농장을 대상으로 예찰과 검사를 진행한다.


철새도래지와 인근 가금농장을 대상으로 소독 등 차단 방역을 한다.

이 밖에 가금농장에 철새가 본격적으로 도래하는 10월 전까지 가금농장에 소독 시설과 야생조류 차단망 준비, 방역 시설 점검 등을 당부했다.

정부 관계자는 "올해 유럽, 아시아 등에서 고병원성 AI 발생이 급증하고, 바이러스 유형도 다양해져 겨울 철새를 통한 국내 유입 가능성이 있어 예방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