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태풍 찬투' 제주·남부 할퀸다…밤엔 충청권 비 확대

기사내용 요약
16일 오전 기준, 서귀포 인근 해상 북상
오늘~내일까지 남부지방 중심 많은 비
강풍도 예상…"피해 입지 않도록 유의"

'태풍 찬투' 제주·남부 할퀸다…밤엔 충청권 비 확대
[서귀포=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지난 14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태흥2리 앞바다에 거친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2021.09.14. woo1223@newsis.com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목요일인 16일은 제14호 태풍 '찬투'가 제주 인근 해상에 북상한 가운데, 전남권을 비롯한 일부 지역에선 태풍의 영향을 받아 오전부터 비가 내리겠다.

16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7일 발생한 태풍 찬투는 오늘 오전 3시 기준 서귀포 남남서쪽 약 310㎞ 부근 해상을 지나고 있다. 이동속도는 시속 4㎞, 중심기압은 980hPA(헥토파스칼)이며 최대풍속은 초속 29m다.

기상청은 이날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엔 내일(17일) 오후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며 "오늘 오전 전남권과 경남권, 오후엔 전북과 경북권, 밤에 충청권으로 비가 확대되겠다"고 예보했다.

태풍이 서귀포 인근 해상으로 이동한 만큼 제주도엔 오늘부터 내일까지 사이 많은 양의 비가 내릴 예정이다.

지난 14일까지 제주 해안에 100~300㎜, 산지에는 5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추가로 비가 내려 산지에 총 8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쏟아지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도엔 시간당 50~80㎜ 이상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비 피해를 입지 않도록 조심해야겠다"고 전했다.

17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100~300㎜, 제주도 산지는 400㎜ 이상이다. 전남동부와 경남남해안은 30~80㎜, 일부 지역에선 120㎜ 이상의 비도 오겠다.

충청권과 강원영동, 울릉도, 독도, 전남동부와 경남권해안을 제외한 남부지방은 같은 기간 10~60㎜의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엔 초속 35~40m, 남해안과 경상동해안 지역엔 초속 20~30m 이상, 그밖의 남부지방엔 초속 15~25m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다.

아침 기온은 14~22도, 낮 기온은 24~29도로 예상된다.

주요 지역 아침 기온은 서울 17도, 인천 19도, 수원 17도, 춘천 16도, 대관령 12도, 강릉 18도, 청주 18도, 대전 18도, 전주 18도, 광주 20도, 대구 18도, 부산 21도, 제주 23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9도, 인천 28도, 수원 28도, 춘천 28도, 대관령 19도, 강릉 25도, 청주 28도, 대전 27도, 전주 28도, 광주 26도, 대구 26도, 부산 26도, 제주 26도다.

원활한 대기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대기 상태는 대체로 청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유지하겠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