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SK이노, 오늘 주총…'배터리 분사' 이변 없을 듯

SK이노, 오늘 주총…'배터리 분사' 이변 없을 듯
[서울=뉴시스] 충남 서산 배터리 공장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SK이노베이션이 16일 오전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배터리 사업 분할 안건과 정관변경 안건을 의결한다. 국민연금이 반대 의견을 냈지만, 배터리 분사가 무리없이 통과될 것으로 관측된다.

SK이노베이션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빌딩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배터리 사업부와 석유개발 사업부의 물적 분할 안건을 의결한다.

임시 주총 안건에는 가칭으로 'SK배터리 주식회사', 'SK E&P(Exploration & Production·석유개발) 주식회사'로 명시됐으나, 이와 별개로 특허청에 사명 후보를 출원한 상태다.

배터리 회사 사명 후보로는 'SK온(on)'과 'SK배터러리(betterery)', 'SK넥스트(next)' 등의 상표를 등록했으며 석유개발 회사 사명은 'SK어스온(SK earthon)'을 출원했다. 확정된 사명은 신설법인이 출범하는 10월1일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배터리 사업 분할은 향후 추진할 기업공개(IPO)의 사전 단계다. SK이노베이션이 기존 주주가 신설법인 지분을 동일한 비율로 갖는 인적분할 대신, 물적분할을 택한 것은 향후 IPO를 통해 투자금을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7월 공시를 통해 향후 5년간 30조원 투자계획을 공개했다. 이 중 배터리에 18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매년 3조원 이상의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

‘SK배터리 주식회사(가칭)’는 지동섭 사장이 대표이사를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회사는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 전기차 배터리 서비스(Baas·Battery as a Service)와 에너지 저장장치(ESS) 사업을 수행한다.

'SK E&P(이앤피) 주식회사’는 SK이노베이션 석유개발 사업을 총괄하는 명성 부사장(E&P 사업대표)이 계속해서 맡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SK E&P는 석유개발 생산·탐사와 탄소 포집·저장(CCS) 사업을 한다.

대주주인 국민연금(지분율 8.05%)이 지난 14일 배터리사업 물적분할에 반대 의결권을 행사하기로 결정했지만, 글로벌 의결권 자문기구 등이 물적분할안에 대부분 찬성 의사를 밝히고 있어 임시 주총에서도 안건이 무난히 처리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국민연금은 지난해 LG화학이 물적분할할 때에도 반대 의사를 냈지만, 안건이 통과됐다"며 "국민연금 지분이 8%여서 가결되는 데 무리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배터리 사업 분할에 대한 소액주주들의 반발은 여전하다. 일각에서는 주주들을 달래기 위해 SK이노베이션이 주주환원정책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SK측이 주주환원정책에 대해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아직 없다.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SK이노베이션이 (소액주주들의) 이 같은 우려를 알고 있어서 주총에서 언급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은 정관 변경을 통해 이익배당과 관련한 규정에 '이익의 배당은 금전, 주식 및 기타의 재산으로 할 수 있다'는 규정을 신설, 이날 주총에서 안건으로 다룬다.
중간배당에 있어서도 금전 외에도 주식 및 기타 재산으로 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은 지난달 3일 이사회에서 배터리 사업과 E&P 사업을 분할하기로 했다. 분할 안건이 통과하면 SK이노베이션이 신설법인 지분 100%를 각각 갖게 되며, 분할 대상 사업에 속하는 자산과 채무 등도 신설되는 회사로 각각 이전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