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바이든, 뉴섬 주지사직 유지에 "코로나 접근법의 완전한 승리"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주민소환(리콜·Recall) 투표에서 과반수 이상의 반대로 주지사직을 유지한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완전한 승리"라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뉴섬 주지사가 주민소환 투표를 부결시킨 것을 축하한다"면서 "이번 투표는 뉴섬 주지사와 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팬데믹을 극복하기 위해 공유하는 접근법의 완전한 승리"라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코로나19에 대한 접근법에 대해 "강력한 백신 요건과 학교의 안전한 재개를 위한 강력한 조치, 아픈 사람들을 돕기 위해 가짜 치료제가 아닌 진짜 약을 배포하려는 강력한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통적으로 캘리포니아주의 민주당과 공화당 유권자들은 주민소환 투표를 거부했다는 사실은 미국인들이 팬데믹을 막기 위해 이러한 조치를 취하는 이면에서 단결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