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골목식당' 조아름 vs 최 형제, 똑같이 2번 가게 원했다…눈치 싸움 [RE:TV]

'골목식당' 조아름 vs 최 형제, 똑같이 2번 가게 원했다…눈치 싸움 [RE:TV]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백종원의 골목식당' 서바이벌 합격자들이 치열한 눈치 싸움을 벌였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제주 금악마을 편 다섯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 가운데 두슬부부(최두환 이슬빈), 조아름, 최 형제(최재문 최명근), 김종욱까지 총 4팀이 창업의 꿈을 이루게 됐다.

합격자들은 가게 투어에 나섰다. 두슬부부는 큰 아이디어가 생각난듯 3번 가게에 관심을 보였다. 조아름은 김종욱과 함께 1, 2번 가게를 탐색했다. 뒤이어 최 형제도 2번 가게를 둘러봤다. 서로 눈도 마주치지 않고 괜히 벽을 두드리는 등 긴장감이 감돌았다. 최형제는 2번이 딱 맞다며 마음에 뒀다.

모든 합격자들이 모여 가게를 정했다. 원하는 가게를 쟁탈하기 위한 눈치 싸움이 이미 시작된 상황이었다. 김성주는 솔직하게 어떤 가게에 들어가고 싶은지 설문 조사를 했다. 특히 2번을 최 형제와 조아름이 동시에 노려 누가 주인이 될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김성주는 조사 결과를 보자마자 탄식했다. 최 형제를 향해 "(2번이) 겹친다"라고 알렸다. 그러자 최 형제는 "다른 가게는 안된다. 저희는 차선책이 없다. 꼭 이 가게여야 한다"라며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하지만 결정권은 최종 순위 1위부터 있었다. 두슬부부는 계속 갈등하다 1번을 택했다. "메뉴 콘셉트와 가장 잘 맞는 자리"라고 이유를 털어놨다.

최종 2위였던 조아름이 2번 가게를 택하자 최 형제는 좌절했다. 조아름은 "인테리어를 잘하면 예쁘게 나올 것 같다. 메뉴와도 잘 어울린다"라며 이유를 밝혔다.

그러자 최명근은 이대로 포기 못하겠다며 "조아름과 5분만 얘기하고 싶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른 가게도 생각했던 조아름은 잠시 고민했지만 뚝심 있게 2번을 골랐다. 최 형제는 인터뷰를 통해 "2번 들어가면 커서 힘들텐데 다시 한번 생각해 보면 안되겠냐"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3, 4번 가게만 남은 가운데 최 형제는 결국 3번을 택했다.
정원뷰를 만들 수 있어서 골랐다고 했다. 김종욱은 선택의 여지 없이 4번 가게로 입점해야 했다. 그는 "3번과 큰 차이는 없어서 괜찮다, 너무 좋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