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추미애 "손준성 당청 비호"…윤석열측 "손과 청 커넥션 자백"

기사내용 요약
秋 "손준성 유임 고집한 로비 있어…당·청 안에도"
"지금 말하면 문제 본질이 인사 논란으로 바뀌어"
靑 "정치는 정치권에서 논의해야, 답변 사항 아냐"
尹 캠프 "당청, 검찰 인사에 개입…진상규명 돼야"
손준성, 작년 9월 인사에서 수사정보담당관 유임

추미애 "손준성 당청 비호"…윤석열측 "손과 청 커넥션 자백"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2021.09.1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고발 사주' 의혹 핵심 인물인 손준성 검사(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의 유임 인사 당시 청와대·민주당 내 엄호 세력이 있었다고 주장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16일 정치권에 따르면 해당 발언은 추 전 장관과 이낙연 전 대표가 검찰개혁 의지를 묻고 답하는 공방 과정에서 재차 언급됐으나, 구체적 인물은 거론되지 않으면서 청와대까지 논란이 번지는 모양새다.

추 전 장관은 지난 14일 MBC 주관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자 TV토론에서 이 전 대표에게 "저한테 그(수사정보정책관) 자리에 유임을 고집하는 로비가 있었다"며 "그때 알아보니 판사 사찰 문건 때문에 그랬구나 했고, 지금 보니까 이런 엄청난(고발 사주 의혹) 일을 꾸미고 있었던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 전 대표가 "이른바 고발 사주의 시발점이 됐던 손준성 (당시) 수사정보정책관, 왜 그런 사람을 그 자리에 임명했나. 그때 (법무부) 장관이지 않느냐"고 묻자, 추 전 장관은 "저는 몰랐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어 "그때 제가 감찰도 했었고 징계 청구도 하려고 준비했던 작년 11월 감찰 시기다. 언론들은 야당하고 합세해서 '추·윤 갈등' 프레임을 씌웠고, 그 본질은 위기에 빠진 윤석열 살리기였다"며 "당시 이 후보는 당대표였는데, 이를 바로잡으려는 법무부 장관에 대해 해임 건의를 했다고 언론보도가 났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그런 적 없다"며 "손 정책관이 문제 있는 사람이란 걸 발견했다면 바로 인사 조치를 했어야 한다. 혹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로비였나"라고 반문했다.

그러자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 로비에다가 또 당에서 엄호한 사람들이 있었다. 청와대 안에도 있었다"고 언급했다.

그는 '청와대·민주당 안에서 검사 인사 청탁을 한 사람을 밝혀야 한다'는 박용진 의원의 거듭된 물음에도 "지금 말하면 문제의 본질은 윤석열 일당이 저지른 국기문란 사건인데, 인사 논란으로 문제가 바뀐다"며 함구했다.

추 전 장관은 TV토론을 마친 뒤 15일 새벽 페이스북에 "잠이 오지 않는다. 한창 개혁 페달을 밟고 있을 때 '당이 재보궐 선거 분위기 망친다며 장관 물러나라 한다. 그게 정치다'라는 소리를 듣고 모두를 위해 물러났었다"며 "당은 끝내 개혁 실종시키고 선거 참패하고 검찰의 음습한 쿠데타도 모르고 거꾸로 장관이 징계 청구로 키워줬다고 원망했다"고 적었다.

·
추미애 "손준성 당청 비호"…윤석열측 "손과 청 커넥션 자백"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08. photo@newsis.com
손 검사 유임 인사를 두고 '엄호 세력' 발언의 파장이 청와대까지 이어지자, 청와대는 "답변할 사항이 아니다"며 선을 그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전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정치는 정치권에서 논의해야 할 문제"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반면 윤 전 총장 캠프는 "추 전 장관이 자백했다. 손 검사와 청와대의 관계부터 밝혀라. 손 검사의 유임과 관련해 민주당과 청와대의 엄호가 있었다고 실토했다"고 공세에 나섰다.

김병민 윤 전 총장 캠프 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전하며 "추 전 장관은 청와대를 입에 올리고 나서 관련 사안에 답변할 사항이 아니라며 황급히 입을 다물었다. 추 전 장관의 고백이 있었던 만큼, 청와대와 민주당이 작년 8월 검사 인사에 어떻게 개입했는지 진상이 규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논란과 별개로 정치권 일각에서는 손 검사와의 친분을 둘러싼 공세도 이어지고 있다.

추 전 장관은 앞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당연히 (검찰 인사 당시 손 검사의) 유임 의견이 있었다"며 "수사정보정책관은 눈과 귀라고 했다. 그래서 (윤 전 총장이) 본인의 수족을 왜 다 자르냐고 강력한 반발을 했었다. 저한테 직접 한 건 아니고 간접적으로 했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신속하게 조사하길 바란다.
여러분도 상식적 맥락에서 봐라"라며 "제 처와 한동훈 검사장의 채널A 사건 두 건을 묶어서 고발장을 쓴다는 것도 상식에 안 맞고, 언론에 고발장 내용 나왔는데 도무지 검사가 작성했다고 보기에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했다.

또 '손 검사를 측근이라고 보냐'는 물음에는 "다 같은 검사인데 각자 원칙에 따라 일하는 사람들"이라며 "사적인 관계로 일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한편 손 검사는 지난해 9월자 검찰 인사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에서 수사정보담당관으로 유임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