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北, 열차서 탄도미사일 쐈다…철도기동미사일연대 편성

기사내용 요약
北, 철도기동미사일연대 편성…첫 시험 발사
조중통 "동시다발적인 집중타격 능력 향상"
박정천 "위협세력에게 심대한 타격 가능"

北, 열차서 탄도미사일 쐈다…철도기동미사일연대 편성
[서울=뉴시스] 북한 철도기동미사일연대 이스칸데르 미사일 발사 장면. 2021.09.16. (사진=노동신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북한이 지난 15일 쏜 개량형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열차에서 발사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은 미사일 생존성을 강화하기 위해 철도기동미사일연대를 조직하는 등 발사 수단을 다양화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오전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이며 당 중앙위원회 비서인 박정천 동지가 철도기동미사일연대의 검열사격훈련을 지도했다"고 밝혔다.

조중통은 "당 제8차 대회는 새로운 국방전략 수립의 일환으로 필요한 군사작전 상황 시 위협 세력에 대한 동시다발적인 집중타격 능력을 높이며 각종 위협들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대응 능력을 강력히 향상시키기 위해 철도기동미사일연대를 조직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검열사격훈련은 처음으로 실전 도입된 철도기동미사일체계의 실용성을 확증하고 새로 조직된 연대의 전투 준비 태세와 화력임무 수행 능력을 불의적으로 평가하며 실전행동절차를 숙달할 목적밑에 진행됐다"고 강조했다.

조중통에 따르면 철도기동미사일연대는 지난 15일 새벽 중부산악지대로 기동해 800㎞ 거리 표적을 타격하는 임무를 수행했다. 발사 장면 사진에 찍힌 미사일은 개량형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나타났다.

조중통은 "철도기동미사일연대는 철도기동미사일체계 운영규범과 행동순차에 따라 신속기동과 전개를 끝내고 받은 화력임무에 따라 조선동해상 800㎞ 수역에 설정된 표적을 정확히 타격했다"고 밝혔다.

북한군 서열 1위인 박정천이 발사를 주관했다.

박정천은 "철도기동미사일체계는 전국 각지에서 분산적인 화력임무 수행으로 동시다발적으로 위협세력에게 심대한 타격을 가할 수 있는 효과적인 대응타격수단"이라며 "군대와 해당 부문에서는 우리나라의 지형조건과 실정에 맞게 이 체계를 옳게 이용하기 위한 전법 방안들을 부단히 완성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그는 또 "우리 당 제8차 대회가 제시한 군대 현대화 노선과 방침에 따라 철도기동미사일체계를 실전 도입한 것은 나라의 전쟁억제력 강화에서 매우 커다란 의의를 가진다"고 강조했다.


박정천은 또 "빠른 기간 안에 철도기동미사일연대의 실전운영경험을 쌓고 철도기동미사일여단으로 확대개편하라"고 주문했다.

전문가들은 철도를 활용한 미사일 발사는 장단점이 있다고 평가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철도 발사는) 옛 소련식"이라며 "무거운 탄도미사일 플랫폼의 이동 반경을 늘릴 수는 있으나 철도가 파괴되면 제한이 크다"고 분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